융자보증 제공으로 신재생 기업 자금조달 지원
융자보증 제공으로 신재생 기업 자금조달 지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3.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사업자 및 제조업체 등에 올해 3150억 융자 보증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녹색보증사업을 공고하고,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를 통해 18일부터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녹색보증사업은 정부가 보증기관(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에 정책자금을 출연하고 보증기관이 정부출연금의 7배수 규모의 융자보증을 제공하는 사업.

기존의 보증 평가방식인 신용(신보), 기술(기보) 평가와 더불어 탄소가치를 추가적으로 평가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의 자금 융자를 원활하게 할 수 있다. 탄소가치는 감축기간, 탄소배출권 가격 등의 변수를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화폐가치로 평가한다.

사업 추진 첫해였던 지난해에는 330건 3643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발급(목표 대비 104%),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기여했으며, 올해는 3150억원 규모의 보증을 제공할 계획이다.

▲ 2022년 녹색보증사업 지원대상 및 조건.
▲ 2022년 녹색보증사업 지원대상 및 조건.

녹색보증사업 지원대상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발전기업)와 신재생에너지 관련 제품 등을 제조하는 기업(산업기업)이다.

발전기업은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데 필요한 자금, 산업기업은 신재생에너지 관련 제품 등의 생산자금, 사업운영 자금에 대해 융자보증을 받을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에 한해 신청 가능하며 대출금액의 95% 이내, 중소·중견기업 각 100억원·200억원 이내에서 보증지원이 가능하다.

신청 희망기업이 센터로 녹색보증을 신청하면, 센터는 녹색보증 지원대상 여부를 검토, 확인서를 보증기관에 발급한다. 이후 보증기관은 심사를 통해 신청기업에게 보증서를 발급하고 신청기업은 보증서를 구비, 은행에서 자금을 대출받게 된다.

산업부는 담보 부족 등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던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이 본 사업을 통해 보증지원을 받음으로써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제품 등을 생산하는 기업의 투자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세한 사업내용은 11일부터 산업부 홈페이지(www.motie.go.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신청 희망인은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www.knrec.or.kr)를 통해 18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