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전기차 충전시설 특별 점검 나선다
전기안전公, 전기차 충전시설 특별 점검 나선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2.2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충전시설 1만 6000개소 점검...점검절차 표준화 개선 추진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전국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선다.

이 점검은 지난해 4월, 전기안전관리법 시행에 따라 신규로 설치되는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은 전기안전점검을 받은 후 사용해야 한다.

▲ 전기안전공사 직원이 전기차 충전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전기안전공사 직원이 전기차 충전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는 오는 3월부터 시작되는 특별 점검은 전기안전관리법 시행 전 설치된 충전시설 약 1만 6000개소에 대해 사용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된다.

앞서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전기차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50만기 이상을 구축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에 공사는 감전, 화재, 고장 등 안전사고 예방과 사용자 편의를 위해 지난해부터 3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설비를 점검해오고 있다.

지난해 점검결과, 전체 5100개소 중 337개소(6.6%)가 기술기준에 미달했다. 주요 부적합 사항으로 위험표지 미시설(37.8%), 접지불량(20.2%), 누전차단기 부적합(16.7%), 충전기 고장(3.4%)이 주된 요인으로 도출됐다.

공사는 부적합 사항의 원인을 ‘충전기 설치 시 안전기준 미인지’, ‘관리 소홀’로 보고 이번 특별 점검을 통해 현장 개선과 홍보는 물론 충전시설 고장 예방과 안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향후 공사는 검사·점검절차 표준화 등 제도를 개선하고, 3년마다 실시하는 정기검사를 통해 안전성과 사용자 편의를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