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公, 유휴공간 활용 태양광발전 추진
제주에너지公, 유휴공간 활용 태양광발전 추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2.2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폐쇄채석장, 쓰레기매립지 등 유휴부지 활용 MOU
2021년 제주형 그린뉴딜‧2050년 탄소중립 실현하는데 기여

[에너지신문] 제주에너지공사는 지난 25일 대한태양광산업협동조합연합, 한화자산운용(주)과 제주지역 기피·혐오시설 및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제주에너지공사와 협동조합연합회, 한화자산운용(주) 관계자가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주에너지공사와 협동조합연합회, 한화자산운용(주) 관계자가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시는 2012년 수립한 ‘탄소없는 섬 제주 2030 계획’에 따라 재생에너지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3사는 경관, 환경보존 등을 고려한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난개발을 방지하고, 지역 내 완료된 쓰레기 매립지, 폐쇄채석장과 같은 기피·혐오 부지, 공장 지붕 및 마을 보유 유휴공간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을 공동 개발하기로 헸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사의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부지 적정성 및 계통연계 검토, 설비 운영 및 유지보수 △협동조합의 사업지 발굴, 기술검토 및 시공 업무 △한화자산운용의 사업 및 투자구조에 대한 자문과 금융 등이다.

황우현 공사 사장은 협약식에서 “3사가 협력, 추진하는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2021년 제주형 그린뉴딜,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증가를 고려, 2023년까지 사업부지 검토 및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제3 연계선이 준공돼 제주 계통 안정화가 확보되는 시점인 2024년 이후 본격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인허가 이후 시공 등은 제주 중소기업 참여를 최우선으로 하고 발전수익 중 일부는 제주특별자치도 내 사회공헌 사업 등에 환원할 예정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