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에너지기본계획 공청회 열린다
국가에너지기본계획 공청회 열린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0.12.0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전력 및 천연가스수급계획도 발표

정부는 오는 7일 오후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대강당에서 ‘국가에너지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제2차 국가에너지기본계획(에너지경제연구원)과 제5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력거래소), 제10차 천연가스수급계획(가스공사)에 대한 발표가 이뤄지며 관련 토론 및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개정되는 국가에너지기본계획은 급변하는 국내외 에너지 및 기후변화 환경을 어떻게 담아낼지 주목을 받고 있다.

국가에너지기본계획은 현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을 뒷받침하는 근간이다.

국가에너지기본계획은 에너지와 관련한 최상위 계획으로 에너지 이용·전력·천연가스·신재생·해외자원 등 세부 정책 방향을 결정한다.

2008년 처음 제정돼 2030년까지 녹색성장을 위한 비전을 담았다. 5년에 한 번 개정하도록 돼 있으며 아직 한 번도 개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에너지와 기후변화를 둘러싼 환경이 급변하면서 국가에너지기본계획을 수정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전력 수요 증가에 따른 안정적 전력 수급, 가스 수요증가에 따른 안정적 가스 수급 문제 등 국가적으로 에너지 수급문제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도 국가에너지기본계획에 담길 것으로 기대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