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앞장’
SK지오,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 ‘앞장’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1.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수퍼빈과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 구축
폐플라스틱 재활용 범위 확대 연구개발 지속

[에너지신문] SK지오센트릭이 경기도 화성시, 친환경 소셜 벤처기업 수퍼빈과 버려지는 쓰레기를 깨끗한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분리배출을 쉽게 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플라스틱 자원 순환 구축'을 앞당기는 데 뜻을 모았다.

▲ (왼쪽부터)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가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왼쪽부터)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가 18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폐자원순환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SK지오센트릭이 18일, 화성시청에서 서철모 화성시장,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 김정빈 수퍼빈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자는 폐플라스틱, 캔 등의 분리배출이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지 않는 일반 주거단지, 단독주택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을 구축하기로 했다.

화성형 그린뉴딜을 추진중인 화성시는 친환경 수거 스테이션 구축에 필요한 인허가 및 행정 제도를 지원한다.

슈퍼빈은 수거 스테이션에 적용한 로봇 ‘네프론’의 제작과 운영을 담당한다. 네프론은 페트병, 캔 등을 자동으로 선별 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 로봇이다. 이 로봇은 AI알고리즘이 적용돼 오염된 쓰레기나 재활용이 어려운 쓰레기도 구분할 수 있다. 이용자가 재활용 쓰레기를 ‘네프론’에 투입하면 현금 교환 가능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어, 참여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자원회수 로봇이 수거하지 못하는 폐플라스틱 등을 화학적‧물리적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등을 수행한다.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신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는 열분해, 해중합, 고순도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추출 등 3대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확보, 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동훈 SK지오센트릭 부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지자체 및 AI 수거/선별 기술을 보유한 벤처 중소기업 간 협력 모델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매립/소각되는 폐플라스틱양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연구‧개발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