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요소수, 차량용 적합성 여부 추가 검토한다
산업용 요소수, 차량용 적합성 여부 추가 검토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11.1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비차량용 요소수 품질과 환경성, 차량 안전성 시험
적용성 평가 충분치 않아…산업용 요소수 2종, 적용성 추가 점검

[에너지신문] 국립환경과학원이 산업용 요소수의 차량용 적합성을 검토한 결과,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적용성을 판단하기에는 아직 결과가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 추가 기술 검토를 진행하기로 했다.

▲ 산업용 요소수 차량용 적합성 테스트 모습.
▲ 산업용 요소수 차량용 적합성 테스트 모습.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6일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실험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험은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11일간 비차량용 요소를 차량용 요소수에 맞도록(요소 농도 32.5% 내외) 제조한 6개 시료를 만들고 그중 중·상수준의 알데히드 농도를 가진 시료 2종을 차량에 주입, 실제 주행 후 배출되는 오염물질 배출기준을 충족하는지 여부를 검토했다. 

실제 운전 후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분석을 위해 이들 2개의 시료(시료①, ②)를 배기량 2500cc급 경유화물차(기아 봉고3, 2021년식)의 요소수 탱크(용량 약 15ℓ)에 주입, 주행 후 배출가스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일산화탄소(CO), 질소산화물(NOx) 등 모든 대기오염물질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에 판매 중인 차량용 요소수와 비교해 보면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가 대체적으로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데히드의 경우 시료1은 차량용 대비 7.9% 감소했고, 시료2는 19.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시험결과에 대해 요소수 제조업체, 자동차 제작사, 대기환경 전문가들은 산업용 요소수 사용에 의한 환경적 영향과 차량의 질소산화물 환원촉매장치(SCR)에 미치는 안전성 등 정확한 평가를 위해 추가적인 시험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산업용 요소수의 경우 그 제조 목적에 따라 성분 함량에 많은 차이가 있어 성분 함량의 조건에 따라 그 적용성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에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시험만으로는 비차량용 요소수의 적용성을 평가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알데히드 농도가 더 낮은 시료 2종과 시험 차종(3.5톤 마이티) 등을 추가해 기술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 비차량용 요소수 사용시 자동차 배출가스 시험결과
▲ 비차량용 요소수 사용시 자동차 배출가스 시험결과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