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장관 ‘에너지정책대화’ 출범…탄소중립 논하다
한-미 장관 ‘에너지정책대화’ 출범…탄소중립 논하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11.1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장관급 격상…3개 분과 구성 ′22년 첫 회의
한-미 양국의 탄소중립 위한 혁신적 협력 플랫폼으로 역할 기대

[에너지신문]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美 에너지부를 방문, 장관급 ‘한-미 에너지정책대화’ 출범에 합의하고, 2030 NDC 상향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 5월, 정상회담(’21.5월) 후속조치로 격상된 ‘한-미 에너지정책대화’는 정책‧기술‧상용화 등 3개의 국장급 분과를 구성, 양국 경제 전반에 걸친 탈탄소화를 지원하고 미국이 발표한 Energy Earthshots 이니셔티브 등과도 연계해 구체적 성과물을 도출하자고 합의했다.

우선 양국 정부는 에너지 정책공조 강화를 위해 넷제로 배출 관련 아이디어, 장기전략, 경험 및 의사결정 자원을 공유할 계획이며, 유망 분야의 공동 R&D 협력을 강화하고, 청정에너지와 탈탄소 관련 주요 기술에서의 공급망 취약점을 해결할 방침이다.

또한 양국 정부가 협력해 기술 혁신과 보급을 가속하고, 공동 실증사업을 촉진하며, 일자리 확대를 위해 민간 업계를 참여시킬 예정이다.

특히 태양광‧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보완하기 위해 한국이 보유한 ESS 기술이 필요하다는 데 양측이 동의하고, 문 장관은 내년 초 제1차 장관급 EPD 한국 개최를 제안했다.

문승욱 장관은 기술혁신 협력의 지속성과 전문인력 교류 촉진을 위해 美 에너지부-한국 산업부가 미국 국립연구소 내 가칭 ‘한미 넷제로 협력센터’(기술‧인력교류 총괄지원) 설립을 제안하며, 미국이 COP26에서 발표한 넷제로 월드 이니셔티브‧한국의 국외감축 등과 연계해 개도국 등 제3국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기술 및 투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문 장관은 COP26에서의 국제설명회(11.1)를 통해 한국이 제안한 청정수소 공급망 활성화 이니셔티브와 미국 내 한국기업 수소차 실증사업에 대한 미국 측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그랜홈 장관은 수소는 청정에너지 달성에 필수적으로, 현재 수송부문 실증협력을 전력부문으로 확대 희망하며, 특히 그린 암모니아를 비롯한 동 이니셔티브에 관심을 표했다.

특히, 문 장관은 4개 품목 공급망 협력으로 강화된 협력 모멘텀이 내년 2월 발표할 6대 산업(에너지 포함) 공급망 협력에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으며, 양측은 발표 전이라도 국장급 협의를 통해 협력방법과 범위를 구체화하는 것에 합의했다.

양측은 폴란드 등 동유럽 유망지역 신규 원전사업 공동참여 등 해외원전사업 공동진출과 중소형 원전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도 검토 가능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했다.

이에 문 장관은 “2050 탄소중립 달성과 경제·안보 분야에 있어 에너지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양국의 공조는 필수적인 만큼, ‘한-미 에너지정책대화’는 양국의 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혁신적 협력 플랫폼으로 기능할 것이며, 양국이 진정한 탄소중립 파트너로서 동시에 첫 걸음을 내딛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랜홈 美 에너지부 장관 역시 “한국과 기술 혁신, 민관 파트너십을 통해 배터리(배터리 재활용 포함), 중요광물 등 부문에서의 협력을 강화했다”며 “청정에너지 성장을 위한 기술 보급 등 기후변화 경감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제시한 목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