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6 연계, 글로벌 무공해차 전환 가속화 논의”
“COP26 연계, 글로벌 무공해차 전환 가속화 논의”
  • 정애 기자
  • 승인 2021.11.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은 기후변화대사, 제4차 ZEVTC(무공해차 전환 위원회) 참석 예정
글로벌 차원 무공해차 전환,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 등을 주제로 논의

[에너지신문] 김효은 기후변화대사가 10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될 제4차 ZEVTC(Zero Emission Vehicle Transition Council)회의에 참석, △글로벌 차원의 무공해차 전환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 등 수송 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회원국들과 의견을 교환한다고 밝혔다.

김효은 대사는 이번 회의에서 ‘글로벌 차원의 무공해차 전환’ 세션에 참여, 우리나라의 수송 부문 탄소중립 실천 계획을 설명하고, 개도국의 무공해차 전환 지원방안에 대해 언급할 계획이다.

한국은 2030년 NDC를 기존 26.3%에서 40% 감축으로 상향한 바, 수송 부문도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37.8% CO₂ 감축이 필요한 상황.

이를 위해 온실가스·연비 규제,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등을 강화하고, 사업용 차량 우선전환, 보조금·세제 인센티브 부여, 충전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전기차·수소차 보급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라는 점을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 450만대, 하이브리드 400만대를 보급하고, 2025년까지 전기충전기 50만기, 수소충전소 450기를 구축한다는 플랜을 세웠다. 

또한 개도국의 무공해차 전환 지원을 위해 국내업계의 개도국 현지 전기차 생산 및 배터리 공장 투자 사례를 소개하고, 정부차원에서도 내년부터 인도네시아를 대상으로 ODA사업에 착수하며 앞으로 점차 대상국가를 확대해 나갈 계획임을 밝히고, 개도국에 대한 보다 효율적 지원을 위해 WB, ADB 등 국제개발은행에서 협력 프레임을 만들고 관심 국가가 참여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자고 제안한다.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 세션에서 한국은 글로벌 배터리 시장점유율 1위(39.8%, 20년) 국가로서 지속가능한 배터리 생태계 구축에서 우리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뜻을 분명히 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김효은 대사는 한국이 △탄소저감 공정 및 배터리 성능 개선 기술개발 △사용후 배터리 성능·안전 평가 시스템 마련 △배터리 수거, 재활용 인프라 구축 등 배터리 전주기 차원의 탄소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 국제사회의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이러한 한국의 정책적 노력과 사례를 적극 공유해 나갈 계획임을 강조한다.

한편, 같은 날 의장국 영국은 COP26을 계기로 글로벌 차원의 무공해차 전환 촉진 계기 마련을 위해 ‘100% 무공해 자동차로의 전환 가속화에 대한 COP26 공동 선언’ 채택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은 ‘2035년까지 주요 시장(leading market-미국, 중국, EU, 일본), 2040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신차 판매는 100% 무공해 자동차가 되도록 노력(work towards)한다’며, 국가 이외에도 지방정부, 기업, 금융기관 등이 참여가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무공해차 전환에 대한 큰 맥락에서는 동의 하지만, 달성 시기에 대해서는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에서 이번 공동선언에 참여하지 않을 방침이며, 독일, 일본 등 주요 자동차 생산국도 우리와 유사한 이유에서 서명하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반면, 서울, 울산, 세종, 제주, 강원, 충남 6개 지자체는 지자체장의 수송분야 탄소중립 의지 등을 바탕으로 지방정부 차원에서 동 공동 선언에 참여할 계획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