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해군군수사령부, 군수품 품질검사 발전 위한 MOU
KR-해군군수사령부, 군수품 품질검사 발전 위한 MOU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10.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간 인적·기술교류 통한 품질검사 전문성 및 역량 강화

[에너지신문] 한국선급은 26일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한국선급 본사에서 해군군수사령부와 ‘품질검사 기술교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한국선급은 26일 본사에서 해군 군수사령부와 ‘품질검사 기술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선급은 26일 본사에서 해군 군수사령부와 ‘품질검사 기술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해군군수사령부 품질관리처에 조달되는 군수품에 대한 품질검사 제도와 함정장비·기자재 검사기술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군 군수사령부 품질관리처는 해군에 조달되는 군수품이나 외주 정비된 장비와 부품의 품질을 책임지고 있으며, KR은 2000년 이후부터 해군 함정, 잠수함, 잠수장비, 함정탑재장비 등의 안전을 확인하는 안전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양 기관은 본 업무협약에 따라 △군수품 품질검사 기술 및 제도 발전을 위한 협업 △4차 산업기술(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에 의한 품질검사 기술교류 △국내외 선진 품질검사 기술적용을 위한 교육 지원 △함정장비·기자재 품질검사 기술 자문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해군군수사령부의 박노찬 소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4차 산업기술 발전에 맞춰 군수지원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군수품의 고품질화가 매우 중요한 시대에 도래했다”며, “이번 민·군 간의 전문성을 활용한 협력을 모범사례로 발전시켜 기술 변화에 대응하고 향후 항공 및 기동장비 분야 등으로 협력의 범위를 확대해 함정 전투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체결식을 주관한 KR의 이영석 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해군의 품질검사와 적용규정에 대한 상호 이해 증진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KR은 계속해서 해군 함정 안정성 향상을 위해 높은 검사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기술협력과 인적교류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체결식에 이어 KR과 해군군수사령부는 ‘품질검사 기술교류 발전 실무 토론회’를 갖고 양 기관의 품질 관계자들의 업무 노하우를 공유하고 상생 발전을 위한 토의 시간을 가졌다. 해군군수사령부에서는 이찬하 품질관리처장(중령)이 연사로 나서 품질관리 조직 및 업무 프로세스 등 해군 품질관리 시스템 전반에 대해 발표했고, 뒤이어 KR은 운용함정 안전검사 현황 소개 및 해군에 접목 가능한 검사기술 등을 소개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