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준비, 사실상 '제로'
중소기업 탄소중립 대응 준비, 사실상 '제로'
  • 정애 기자
  • 승인 2021.10.2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및 산하기관 예산 5%도 안 돼...관련 통계도 전무
김정호 의원 “혼란 줄일 수 있는 탄소저감정책 마련해야"

[에너지신문] 국내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들의 탄소중립 대응 준비가 전혀 돼있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1일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를 맞아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대응 역량 증진을 위한 통계 구축과 예산 확대를 촉구했다.

지난 18일 2050 탄소중립 최종 시나리오와 2018년 대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40% 상향이 발표되면서 산업 부문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8년 2억 6,050만톤 대비 2050년 5110만 톤까지 줄여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이에 국내 기업의 99%를 차지하는 664만 중소기업들 또한 더 이상 탄소배출 저감을 미룰 수 없는 처지가 됐다.

▲ 질의하고 있는 김정호 국회의원.
▲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김정호 국회의원.

올해 실시한 탄소중립 관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조사 결과 현장 중소기업의 80.6%는 탄소중립의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이에 대응할 준비는 전혀 되어 있지 않은 상황(56.1%)으로, 공정개선 등에 필요한 정책자금(44.3%)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중소기업이 탄소중립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이에 따른 애로사항이 있었음에도 중기부는 그동안 사실상 손을 놓고 탄소중립위원회의 탄소중립 시나리오안 결과만 기다렸던 셈이다.

김정호 의원에 따르면 중기부 전체 예산의 2.76%만이 탄소중립 관련 예산으로 편성됐다. 특히 산하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기관 전체예산의 0.29%, 기술보증기금 4.4%,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0% 등 현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전환 등에 필요한 정책자금을 집행하거나 기술 보급 등을 지원해야 하는 기관들이 사실상 어떤 준비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호 의원은 "2030 NDC 40%, 2050 탄소중립이 당면 과제로 떠오르면서 현장 중소기업의 혼란이 커지고 있음에도 중기부의 대응은 매우 안일한 수준"이라며 "기업 규모별, 산업별 고탄소배출업종 현황에 대한 통계를 마련해 정책 수립의 근거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처 및 산하기관의 관련 예산 확대는 물론 투입 예산 대비 탄소저감치를 예측할 수 있는 기술보증기금의 탄소가치평가모델을 확산해 정책자금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현장 기업들이 체감하기 위한 공정개선 및 에너지효율 개선 사업의 경우 단일 부처의 여력만으로는 어려운 만큼 부처‧기관이 거버넌스를 구축해 산단을 중심으로 설비 등을 보급, 중소기업이 RE100에 참여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