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급망 안정 위해 유럽과 연대‧소통 강화한다”
“글로벌 공급망 안정 위해 유럽과 연대‧소통 강화한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09.2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 주한유럽상의‧유럽계 외투기업 간담회 열어
핵심 소부장 공급망 강화‧탄소중립‧신재생에너지 협력 적극 기여 요청

[에너지신문] “한-EU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과 규제완화 등 디어크 루카트(Dirk Lukat) 주한유럽상의 회장의 요청에 대해 주한상의, 외투기업 등이 참여하는 ‘외국인투자가 자문그룹(Foreign Investment Advisor Group)’을 구성, 일류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외국인투자가들과 적극 소통하겠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8일 주한유럽상의(ECCK) 및 유럽계 외투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한 말이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더욱 커진 반도체, 백신 등 안정적 공급망 확보 및 탄소중립 경제로의 이행 과정에서 유럽계 외국인 투자기업들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하기 위해 열렸다.

이를 통해 한-EU간 경제‧투자협력 증진을 위해 유럽계 상의 및 외투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미국‧EU‧일본 등 주요국 상의와 릴레이 간담회를 통해 주한 외국상의와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하는 데 목적을 뒀다.

EU는 한국의 중요 국가로 자리매김했으며, 한-EU FTA(‘11.7월 발효) 등을 가교로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도 1027억달러의 교역규모(EU는 한국의 제2위 수출지역, 제3위 수입지역)를 달성했다.

또한, 올해 상반기 EU의 對韓 FDI(64억 4000만달러, 신고)가 지난해 연간실적(47억 2000만달러)을 뛰어넘는 등 빠른 속도의 투자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

주한유럽상의는 매년 백서를 통해 제도개선, 규제완화 등을 정부에 건의중이며, 산업부는 지난해 총 99건의 건의사항을 접수하여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장기과제 등을 제외한 32건을 수용하는 등 적극 소통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여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EU는 제1의 對韓투자국으로 전기차 부품, 해상풍력 등 첨단분야 투자 확대를 통해 전년동기 대비 약 5배 증가한 64억 4000만달러를 기록하는 등 긍정적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하고 소부장 공급망 강화와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해 우수 기술과 제조능력을 보유한 유럽계 외투기업들의 적극 기여를 요청하며, 규제개선 등 안정적 투자환경 조성, 첨단기술 지원강화 등 정책노력을 약속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유럽은 2019년 그린딜을 통해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제적으로 제시하고 태양광‧해상풍력 등 신재생 확대와 기술개발에 노력하고 있어 향후 양국 간 저탄소 경제‧기술협력 확대가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