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 확대한다
석유관리원,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 확대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9.1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대전 서구청 방문, 가짜석유제품 사용 폐해 홍보
대국민 가짜석유제품 피해 예방과 신규 노인 일자리 창출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은 신규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니어의 경험과 지식을 석유에너지 공공분야에 접목시킨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을 확대‧운영한다.

▲ 한국석유관리원 직원들이 전북도청에서 활동할 시니어 직무교육 후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석유관리원 직원들이 전북도청에서 활동할 시니어 직무교육 후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사업은 시니어 파수꾼을 통해 석유제품 소비자 신고제도 홍보, 신고서 작성 지원, 시료채취 및 배송플랫폼 운영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석유관리원 15일 전북도청과 대전 서구청을 방문해 민원인을 대상으로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을 진행했다.

석유관리원은 이 사업을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경기도 성남시 소재 자동차검사소와 정비업체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운전자들의 높은 호응으로 행정기관 민원실로 확대, 사업 운영하게 됐다.

전북도청, 대전 서구청과 협력해 선발된 8명의 시니어는 업무수행에 필요한 안전·소양·직무 교육 후 해당 민원실에서 각각 9월 16일, 10월 7일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차동형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최근 안전의 중요성이 사회 안팎으로 강조되는 상황에서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은 노인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가짜석유로 인한 국민 피해를 예방하고, 국민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석유관리원은 2022년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을 행정기관 및 자동차정비소 등 전국 35개소에서 운영할 계획이며, 국민 생활 속 석유제품 안전망 확보를 위해 전국적으로 약 140명의 석유에너지 파수꾼이 활동할 예정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