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장관, 멕시코 에너지부 장관과 회담
문승욱 장관, 멕시코 에너지부 장관과 회담
  • 정애 기자
  • 승인 2021.08.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자원협력위 확대 개최 추진...미래지향적 협력 강화
도스보카스 정유시설 건설 사업 성공 위한 협력 약속

[에너지신문]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3일 포시즌스호텔에서 로시오 날레 가르시아(Rocio Nahle Garcia) 멕시코 에너지부 장관과 회담을 진행하고, 양국 에너지·자원분야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장관은 "한국 정부는 화석에너지 위주의 에너지 시스템을 청정에너지 중심으로 바꾸기 위해 에너지전환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올해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 NDC 추가 상향과 함께 산업, 수송, 에너지 등 분야별 세부 실행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지상과제로서 국제공조와 협력이 필수"라고 언급하며 "한국과 멕시코 양국도 미래지향적이고 상호 호혜적인 방향으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내년 양국간 수교 60주년에 앞서 기존 ‘한-멕시코 자원협력위원회’를 ‘산업자원협력위원회’로 확대 개최하기 위해 하반기 중 실무차원의 세부 논의를 진전시켜나갈 것을 제안했다. 협력 아젠다, 개최시기 등 관련 실무논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협력위를 열고 양국간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장관은 한국기업의 멕시코 현지 에너지시설 투자 등 상호 호혜적 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현재 한국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멕시코 국가 핵심 프로젝트인 ’도스보카스 정유시설 건설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국은 한국기업들의 멕시코 현지 투자와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비자발급 등 기업애로 해결‧지원에 노력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이번 회담의 논의결과를 실질적 성과로 이어나가기 위해 실무협의을 통해 구체적 협력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