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환경부 탄소중립 이행계획에 거는 기대
[사설] 환경부 탄소중립 이행계획에 거는 기대
  • 권준범 취재부장
  • 승인 2021.03.0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환경부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에너지 보급 확대에 나서고 있다.

환경부가 발표한 2021년 탄소중립 이행계획에 따르면 전국 5개댐에 2030년까지 총 2.1GW 규모의 수상태양광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이와 함께 1GW 수열에너지 공급사업을 2040년까지 추진한다.

앞서 지난달 환경부는 ‘풍력 환경평가전담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전담팀은 입지발굴, 평가협의, 사후관리 등 풍력단지 개발 전 과정에 대한 컨설팅 제공 지원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음식물쓰레기, 가축분뇨 등을 이용한 바이오가스 생산을 확대하고, 이를 통한 수소공급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환경부의 계획은 산업부의 에너지정책과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그간 산업부와 환경부는 풍력 입지 및 환경훼손 문제 등으로 신경전을 벌여왔다.

에너지원에 관계없이 발전소를 짓는다는 것은 필연적으로 환경훼손이 수반될 수밖에 없다. 발전소를 건설해 에너지 공급을 늘려야 하는 산업부와 환경파괴를 최소화시켜야 하는 환경부, 이들의 부처간 대립은 그간 재생에너지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해왔다.

하지만 이제부터 환경부가 친환경에너지 확대에 직접적으로 나서면서 산업부와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이라는 정부의 공통목표 달성을 위해 양 부처가 어떤 식의 협력을 이끌어낼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권준범 취재부장
권준범 취재부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