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친환경 신사업에서 미래 먹거리 찾다
DL이앤씨, 친환경 신사업에서 미래 먹거리 찾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03.0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에너지‧이산화탄소 포집 사업 주목, 수처리 디벨로퍼 사업 검토
“친환경 관련 ESG 신사업 진출, 기업 필수생존 전략…적극 나설 것”

[에너지신문] DL이앤씨(디엘이앤씨)가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기조에 발맞춰 친환경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한다.

DL이앤씨는 3일 수소에너지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등 친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DL이앤씨가 시공 중인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플랜트 현장. 하루 3300톤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올해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 DL이앤씨가 시공 중인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플랜트 현장. 하루 3300톤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올해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DL이앤씨는 수소에너지 생산 및 저장분야와 CCS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간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설계 및 시공 기술력과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신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해당 분야의 자체 운영사업 발굴에도 나서 향후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으로 삼을 방침이다. 

현재 대부분의 수소공급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개질수소와 석유화학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때문에 DL이앤씨에 최적화됐다고 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천연가스와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개질 및 부생수소 생산 플랜트를 설계부터 시공까지 직접 수행한 실적을 확보하고 있다.

향후 DL이앤씨가 국내외에서 수소생산 및 저장설비 투자가 대폭 확대될 경우 다양한 사업 참여가 기대된다.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친환경적 방법으로 생산하는 수소) 플랜트 시장도 관심 분야다.
최근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할 수 있는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대량생산 기술이 확립돼 있고 운반 및 저장시설 등 인프라가 이미 갖춰진 암모니아가 수소경제의 중요한 원료로 각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DL이앤씨는 천연가스를 통해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마덴 암모니아 플랜트 건설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다.

또한 이미 10여년 전부터 CCS 기술 개발을 꾸준히 준비해온 DL이앤씨는 CCS 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한전전력연구원이 주도한 CCS 국책연구과제 1~2단계에 모두 참여해 이산화탄소 포집 플랜트 기본설계를 수행했고. 현재 하루 3000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는 기본설계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 정부의 탈탄소 정책에 따라 탄소배출비용 부담이 큰 발전사,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업체에서 CCS 설비 발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처리 사업에서도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DL이앤씨는 국내 최대 규모 하수처리시설(163만톤/일)인 서남물재생센터의 지하화 및 현대화 사업을 2009년 수주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상에 있던 기존 하수처리시설을 철거한 후 최신 고도처리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시설을 지하에 건설하는 것이다. DL이앤씨는 또한 설계 및 시공 뿐 아니라 사업 제안을 통해 직접 수처리 시설을 운영 및 관리하는 디벨로퍼 사업도 적극 검토 중이다.

마창민 DL이앤씨 대표는 “탈탄소, 친환경과 관련한 ESG 신사업 진출은 기업의 필수적인 생존 전략”이라며 “DL이앤씨가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에서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