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국내 최초 이동식 수소충전소 안전성 확보 컨설팅
가스안전公, 국내 최초 이동식 수소충전소 안전성 확보 컨설팅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2.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기준 26개 및 안전성 향상 방안 19개 항목 진행

[에너지신문]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25일 울산 규제자유특구 내 설치 예정인 이동식 수소충전소(제작사 한영테크노켐(주), 경북 경주시 소재)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번 컨설팅은 곧 상용화될 이동식 수소충전소의 완성검사를 실시하기 전 사전 점검차원에서 실시됐으며 △안전설비 배치 최적화 △충전시설 주변 안전 확보 △사고유발 요인 제거 △안전관리 향상방안 제공 등 시설기준 26개 항목과 안전성 향상 방안 19개 항목에 대해 진행됐다.

▲ 이동식 수소충전소 모습.
▲ 이동식 수소충전소 모습.

국내 최초로 설치되는 이동식 수소충전소인 만큼 안전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기 때문이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를 비롯해 수소안전 전문 기술인력 6명과 업체 관계자 등 10명이 컨설팅에 참여했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울산시 관내 3개소에 허가를 받은 상태로 오는 3월초 완성검사를 받고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기존 수소충전소의 충전대상이 자동차로 국한돼 있는 것을 지게차 등 실내물류 운반차량에까지 확대한 것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대형 트럭 1대에 용기, 압축기 및 충전설비를 모두 장착해 여러 장소를 이동, 주차한 후 충전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됐다.

한편,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일본에서는 이미 상용화돼 약 39대의 이동식 충전소가 운영되고 있지만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아직 상용화된 바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연재 안전관리이사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이동식수소충전소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제도적 기술적 뒷받침은 물론, 시공자 및 안전관리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사전 컨설팅을 계기로 국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