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한다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2.2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친환경차 개발·보급 중장기 기본계획 확정
수출 규모 3배 늘려 ‘친환경차 수출 강국’ 도약
1000개 부품기업 미래차 중소‧중견 유망기업 육성

[에너지신문] 정부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해 자동차 온실가스를 24% 감축한다. 또한 내연기관차와 동등한 수준의 전기‧수소차의 성능 확보를 위한 미래기술 개발에 몰두하며, 2030년까지 1000개 부품기업을 미래차 분야 중소‧중견 기업으로 육성한다. 

▲ 전남 광양시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글로비스 슈페리어’호에 선적하고 있다.
▲ 전남 광양시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글로비스 슈페리어’호에 선적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확정‧발표했다.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를 통해 확정된 이번 기본계획은 지난해부터 산학연 전문가 포럼(70여명)의 논의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쳤으며, 지난 18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한바 있다. 

이번 기본계획은 2025년까지의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전략을 법정계획으로 확정함으로써 범정부적인 이행력을 확보하는 한편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혁신 전략, 차량 전주기 친환경성 평가 등 실질적인 탄소중립 기반을 선제적으로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차 785만대를 보급한다. 2025년 연간 신차판매의 50%, 2030년 80% 이상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간은 2021년 이후 친환경차 100% 의무 구매하도록 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의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또한 택시‧버스‧트럭 등 영업용 차량 보조금‧인센티브를 확대해 전 차종 친환경차 비중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친환경차의 가장 큰 문제점은 충전인프라 개선 속도를 높여 상시적 생활충전환경을 조성한다.

2025년 전기차 보급대수의 50%이상 수준인 50만기 이상 충전기를 구축하고, 올해 20분 충전으로 300km 주행가능한 초급속 충전기 123기 보급하는 등 고속 충전문화 확산에 힘쓴다.

수소충전기의 경우 2025년까지 450기를 보급, 전국 어디서든 30분내 충전소에 도달할수 있도록 하며, 차량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집중 구축한다. 산업부는 지난해 70기를 설치했는데, 올해는 180기를 배치, 이중 50기 이상을 서울‧수도권에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기‧수소차의 경제성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산업부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전용 플랫폼, 부품소재 국산화 등을 통해 차량가격을 1000만원 이상 내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 예산 1139억원을 투입. 전기트럭·버스 전용플랫폼 개발, 배터리·연료전지 등 핵심소재 국산화 등을 적극 지원하며, 올해말 만료되는 친환경차 세제혜택(개소세, 취득세)의 연장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배터리리스사업 확산(’21년 택시, 트럭), △수소버스 대상 연료전지 리스사업 개시(’22년) 등을 통해 초기구매가격을 절반으로 인하할 방침인데, 이렇게 되면 전기택시는 2890만원에서 1240만원, 수소버스는 1억 4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는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를 개척한다. 전기‧수소차의 성능을 내연기관차 이상으로 확보해 친환경차 수출강국 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전기차는 2025년까지 600km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내연기관차 이상의 성능을 발휘하고, 2030년까지 경량화 및 안전선의 한계를 뛰어넘는 전고체전지(400Wh/kg)’를 상용화한다.

수소차는 2025년까지 상용차 全차급을 출시하고, 내구성 50만km 이상, ·주행거리 800km 이상까지 개선한다. 또한 2025년까지 액화수소 차량을 개발해 디젤트럭 주행거리인 1000km 달성하기 위해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해서 친환경차 수출을 지난해 28만대에서 2025년까지 83만대로 확대하고. 수출 비중도 14.6%에서 34.6%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끝으로,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완성차-1·2차 부품사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가치사슬 One-Shot’ 전환,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로 탈바꿈한다.
 
이를 위해 미래차 뉴딜펀드(2000억원), 사업재편 전용R&D 신설, 인력양성(~‘25년, 2만 1000명) 등 사업재편 4대 지원수단을 지속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친환경차는 수송분야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적인 수단이며,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성장동력임”을 강조하며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범부처와 협력해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