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日 다이킨공업과 ‘420억 규모’ 외자유치 맺어
충남도, 日 다이킨공업과 ‘420억 규모’ 외자유치 맺어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1.1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에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공장 신축
내년 10월부터 반도체 제조 고순도 가스 생산 계획

[에너지신문] 충남도(도지사 양승조)가 일본의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생산기업과 올해 첫 외자유치 협약을 맺었다.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다이킨공업과 4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해 법인을 신설하고,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 3만 4070㎡(약 1만 306평) 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생산공장을 신축한다.

▲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인 다이킨공업과 4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인 다이킨공업과 4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이킨공업은 신축 공장을 통해 그동안 일본 현지에서 직접 생산·납품해 온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도내에서 생산·판매할 방침이며, 내년 10월부터 에어컨용 냉매 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한 가스는 고객사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에 납품할 예정이다.

다이킨공업은 향후 5년간 약 420억원(외국인 투자금액 약 281억원)을 투자하며, 이를 통한 도내 신규 고용효과는 50여명으로 전망된다.

도와 당진시는 전기, 가스, 용수, 하수·배수처리 등 인프라 설비 부문에 대해 협력하고, 사업 인허가 취득 및 공장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기 둔화, 글로벌 교역 감소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촉발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정보통신(IT)산업의 수출 호조세는 견고해졌다”면서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전자부품의 모든 제조공정에 필수불가결한 요소가 바로 반도체용 가스”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반도체 제조용 가스 시장에서 28%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다이킨공업과의 연대·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에 신설될 공장은 대한민국 제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에 든든한 힘이 돼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다이킨공업은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공조·화학사업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25조원에 달하며 공조사업 분야에서는 글로벌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