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중소형 LPG선 실증 돌입한다
국내 최초 중소형 LPG선 실증 돌입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1.1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해양특구, LPG선박 엔진업체 선정 마무리 단계 알려져
국내 최초 중소형 LPG선박 실증, 선박 건조의 길 열릴 듯

[에너지신문] 국내 최초로 LPG선박이 실증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해양 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부산시는 중소형 LPG선박 추진시스템 상용화 실증을 추진, 최근 LPG선박 엔진 공급업체 선정에 대한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없음.
기사와 관련없음.

이번 실증에는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 한국해양대, 한국선급 등이 참여하며, SK가스와 E1 등 국내 LPG수입사와 대한LPG협회 등도 관여한다.

LPG선박 실증은 그동안 허가가 난 적 없는 LPG선박의 안전성을 검증해 LPG선박의 본격적인 건조할 수 있는 길에 열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편, 부산시는 해양 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친환경 선박 시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실증 사업도 친환경 선박 정책에 맞춘 중소형 LPG선박 추진시스템 상용화로 선박 분야 신시장을 선도하려는 사업으로, 특구에서 허용된 규제 특례는 중형 선박의 LPG 엔진 발전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선 건조 실증, 소형 선박용 LPG 선외기 전환 실증, 육상에서 선박으로의 LPG 충전 실증 등 3건의 규제 특례를 허용했다.  

LPG연료를 선박에 적용, 안전성을 검증함으로써 친환경 선박법 시행에 따른 국내·외 선박 시장에서의 친환경에너지 정책에 발맞추고, 항만도시의 큰 걱정인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어 해양환경 오염 감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