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고단열 컨테이너 시장 주목하다
OCI, 고단열 컨테이너 시장 주목하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1.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스마트 고단열 컨테이너 개발‧생산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자체 생산 진공단열재 ‘에너백’ 주목
OCI, 사업역량 강화‧확대 및 생산 효율화에 적극 나서

[에너지신문] 최근 코로나19 백신의 보급을 앞두고, 백신 및 바이오 의약품의 운송시 냉동‧냉장물류체계인 ‘콜드체인(Cold Chain)’이 중요해지면서 단열운송용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OCI는 지난해 12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한 ‘배터리 하이브리드 스마트 고단열 컨테이너’에 자체 생산한 진공단열재 ‘에너백(ENERVAC)’을 적용했다.

▲ OCI 에너백(ENERVAC)이 적용된 배터리 하이브리드 스마트 컨테이너.
▲ OCI 에너백(ENERVAC)이 적용된 배터리 하이브리드 스마트 컨테이너.

양사의 협업은 2017년 스마트 고단열 컨테이너 개발부터 이어져 왔다. 당시 OCI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극지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스마트 고단열 컨테이너에 에너백(ENERVAC)을 적용했으며, 개발된 시제품은 남극에서 연구장비 및 식량 등을 안정적으로 수송하고 보관하는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개발한 특수 컨테이너는 스마트 컨테이너를 기반으로 OCI의 고성능 진공단열재 에너백(ENERVAC)과 배터리 내장 기술을 도입, 이동‧환적시 외부 전원 공급이 불가능한 환경에서도 안전한 온도대로 콜드체인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컨테이너는 시험결과 최저 영하 20℃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내부온도를 백신 운송가능 온도인 7℃로 설정 시 72시간 이상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운송가능 온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바로 OCI의 고성능 진공단열재인 에너백(ENERVAC)에 있다. 에너백(ENERVAC)은 흄드실리카(Fumed Silica)를 원료로 사용해 기존 글라스울, 스티로폼 등의 단열재보다 단열 성능이 8배 이상 뛰어나다.

불에 타지 않아 화재로부터 안전하며, 특수 고성능 필름을 사용해 우수한 내수성(耐水性)을 갖췄다. 에너백(ENERVAC)은 높은 단열성능과 내구성으로 건설, 냉장고 및 냉동창고, 산업용 단열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두께 30mm의 에너백(ENERVAC)을 적용한 시제품을 실대형 환경챔버실험 설비를 통해 실험한 결과, 최고 60도, 최저 영하 30도의 환경에서 기존 우레탄 폼이 적용된 냉장/냉동 컨테이너 대비 온도유지 성능이 2배 정도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최근 개발된 코로나19 백신 중 일부는 영하 70℃ 이하의 조건에서 운송해야 하다 보니, 운반 및 보관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OCI는 자체 생산한 진공단열재의 기술이 적용된 패키징을 개발했다.

OCI가 개발한 드라이아이스 패키징의 경우 최장 약 250시간(약 11일) 정도 영하 70℃ 온도 유지가 가능하며, 별도의 기반시설 투자 없이도 장기간 안전한 온도 유지가 가능하다는 점이 강점이다. 여기에 진공단열재 에너백(ENERVAC)을 적용한 패키징을 사용하게 되면, 창고나 병원의 별도 저장장치에 대한 투자 없이 안전한 온도대 에서 백신 투여가 가능하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국내에 유통되는 바이오 의약품 운송용기는 대부분 외산 제품들이 사용되고 있는데, OCI는 소재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보다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공급할 토대를 마련했다.

▲ 에너백 기술과 PCM 기술 접목한 패키징.
▲ 에너백 기술과 PCM 기술 접목한 패키징.

OCI는 에너백(ENERVAC)뿐 아니라 특수개발한 PCM(Phase Change Material, 상변화물질) 기술을 활용해 일정한 내부 온도 유지가 필수적인 운송용기 등 다양한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PCM 기술은 녹는점과 어는점을 필요한 온도대에 인위적으로 맞춰 외부 온도 변화의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실내 온도를 목표 온도대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에너백(ENERVAC)과 PCM기술을 기반으로 운송용기 제작 시 영하 70℃, 영하 20℃, 2~8도 등 백신 및 치료제 별 운송 적정 온도에 맞게 온도를 제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택중 OCI 사장은 “백신 및 의약품 운송용기 등 다양한 온도대를 유지할 수 있는 운송용기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며 “OCI의 에너백(ENERVAC)과 PCM기술을 활용해 건축, 냉장고 등 기존 시장 외에도 운송용기 개발 등을 통해 사업영역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OCI는 자체 생산하는 흄드실리카(Fumed Silica)를 사용, 2010년부터 진공단열재 에너백(ENERVAC)을 생산하고 있으며, 흄드실리카 생산업체로는 유일하게 원료부터 최종 제품까지 자체 수급하고 있다.

전북 익산에 116만㎡ 규모를 갖춘 아시아 최대 흄드실리카 진공단열재 에너백(FS VIP ENERVAC) 공장을 운영 중이며, 글로벌 최대 생산능력으로 연간 100만㎡의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OCI는 사업역량 강화 및 생산 효율화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OCI는 말레이시아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공장인 OCIMSB의 생산능력을 2022년 하반기까지 약 3만 5000MT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디보틀네킹(Debottlenecking)을 통해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제조원가는 2020년 평균 대비 약 15% 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