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수소유통 기반 구축사업 본격화
내년부터 수소유통 기반 구축사업 본격화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12.0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튜브트레일러 지원 및 수소거래소 구축
산업부 약 36억원 예산 편성…가스공사도 지원

[에너지신문] 내년부터 수소 튜브트레일러를 대여하고 수소거래소를 구축하는 등 수소유통 기반 구축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유통 기반 구축 사업은 수소충전소에 수소튜브트레일러를 지원하고, 수소충전소를 모니터링하며 전자상거래를 위한 수소 거래플랫폼 및 수소유통감시센터 운영, 수소충전소 모니터링 및 가격정보공개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사업의 추진을 위해 내년 예산으로 35억 9600만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수소튜브트레일러 지원 (16억원) △수소거래소 구축 (8000만원) △수소유통감시센터 운영 (8억 1600만원) △수소충전소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11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있다.

수소충전소의 경우 당초 2020년 167개소 보급 목표를 세웠지만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11월말 기준)까지 구축 운영중인 수소충전소는 총 58개소에 불과하다.

서울 4기, 경기 8기, 인천 2기, 부산 2기, 광주 4기, 대전 1기, 울산 11기, 충북 4기, 충남 기, 경북 1기, 경남 5기, 전남 2기, 전북 5기, 대구 1기, 세종 1기, 강원 1기 등으로 연내 보급 목표달성에 크게 못 미친다.

또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2022년까지 연 47만톤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고 올해말까지 2만 6000톤(추정치) 공급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목표 달성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산업부는 내년 수소튜브트레일러 지원사업을 통해 튜브트레일러 구입비용 2억원 중 1억원을 국비로 지원하고, 나머지 1억원은 수소유통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가스공사가 부담해 구입 후 충전소에 대여, 수소 운송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이 경우 16대의 튜브트레일러를 지원하게 되며, 2022년 80억원, 2023년 80억원을 투입해 2022년에는 300개의 충전소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 수소거래소(거래 플랫폼) 운영 예상도
▲ 수소거래소(거래 플랫폼) 운영 예상도

또 다자간 거래가 가능한 거래시스템(수소거래소)를 도입해 공동구매 입찰시장 및 상시로 운영되는 거래시장 등 1부, 2부 시장으로 나눠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수소시장이 초기단계로 다양한 생산 및 유통업체들의 시장 접근이 제한적인 점을 고려해 수소거래소를 통해 효율적으로 수소를 유통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공동구매 입찰시장인 1부시장에서는 충전사업자별 소요물량을 제출받아 공동구매 물량을 산정하고 사전에 설정된 권역별 입찰을 시행하고 권역별 운송업체가 수소를 운송한다. 상시로 열리는 현물 또는 단기거래시장인 2부시장은 설비점검 또는 비상시 긴급대체물량 등을 거래플랫폼을 활용해 가격 및 시간 우선 원칙에 따라 매매한다.

수소산업 초기에는 관리대상이 많지 않겠지만 수소 수급관리 및 수소 생산시설, 충전소에 대한 정량검사 시행을 추진하는 수소유통감시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별 실시간 운영정보공개를 통해 수요자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모니터링 및 정보제공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 전문가는 “아직 정부가 발표한 로드맵상의 목표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업의 효과제고를 위해 수소산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라며 “수소 거래플랫폼은 다양한 생산 유통업체의 참여와 상시거래, 공동구매 등이 활발히 이뤄질 정도의 물량 확보가 전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