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상용차 활성화 위해 국제협력 필수”
“수소 상용차 활성화 위해 국제협력 필수”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11.30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성 실장, COP26 무공해자동차 전환 협의회(ZEVTC) 참석
무공해차 전환 촉진 위한 ‘ZEVTC 출범‧구체적 협력방안 논의

[에너지신문]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은 지난 27일 COP26 무공해자동차 전환 협의회(ZEVTC)  장관급 화상회의에 참석,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라는 ZEV 보급을 위한 중단기 목표를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충전 인프라 확충을 통한 사용자 편의 제고 △내연기관차 수준의 가격경쟁력 확보 △공공기관 구매비율 상향 등 수요확대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들을 경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ZEVTC는 COP26 의장국인 영국이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 도로교통분야의 실질적인 탄소저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창설한 국제 협의체로 이번 회의에는 의장국인 영국을 비롯하여 EU, 프랑스, 일본, 인도, 멕시코 등 총 14개국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강경성 실장은 지난 10월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한국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면서 친환경차 확산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향을 소개하면서 “현재 우리 기업들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으며, 승용차보다 환경개선 효과가 큰 수소 상용차 분야에서 보다 활발한 국제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다.

이번 회의 의장을 맡은 알록 샤르마(Alok Sharma) 영국 기업에너지부 장관은 기후변화 재앙을 피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의 1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도로교통 분야의 온실가스 감축이 긴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글로벌 차원의 무공해자동차(Zero Emission Vehicle) 전환 속도가 현재보다 최소 2배 이상 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국들은 ZEVTC 출범과 글로벌 차원의 ZEV 전환을 위한 구체적 기회를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겠다는 요지의 선언문을 채택했다.

ZEVTC는 COP26이 개최되는 내년 11월까지 실무급 협의와 1~2차례 장관급 회의를 개최, 앞으로 ZEV 전환 가속화를 위한 글로벌 차원의 방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