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도시가스 없는 농촌마을 만든다
광주 남구, 도시가스 없는 농촌마을 만든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11.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자치구 최초 ‘LPG 소형저장탱크’ 구축 나서
내달 완공 36세대 공급…비용 40% 절감 효과 기대

[에너지신문]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으로 농촌마을인 대촌동 원산마을에 전국 자치구로는 최초로 ‘LPG 소형 저장탱크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 소형저장탱크는 정부 지원사업으로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 소형저장탱크는 정부 지원사업으로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광주 남구는 20일 원산마을 36세대를 대상으로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사업’이 본격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도시가스에 비해 비싼 에너지 연료인 LPG 용기와 등유 등을 사용해 왔던 원산마을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이 크게 줄어 에너지 격차를 해소하는데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마을단위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 공모에서 남구가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설치공사는 오는 23일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원산마을 내 거점지역에 LPG 소형저장탱크를 설치한 뒤 각 세대를 연결하는 배관공사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세대별 LPG 보일러를 설치하는 작업도 병행될 예정이다.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공사는 12월 중순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며, 원산마을 주민들은 올해 연말부터 곧바로 LPG 저장탱크에서 공급하는 LPG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원산마을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은 세대당 평균 약 40% 가량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내 구청장은 “LPG 소형저장탱크가 보급되면 원산마을 주민들은 도심지역 도시가스 사용료에 거의 근접한 비용으로 LPG 연료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며 “농촌지역 에너지 복지 해소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