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 광주지역본부 업무 개시…서남권 에너지 산업 이끈다
KERI 광주지역본부 업무 개시…서남권 에너지 산업 이끈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11.2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3+DC GRID 기술 통해 에너지 신산업 ‘혁신 성장 메카’로 육성
스마트그리드 기술 분야 세계 선도 연구소 기반 확고히 할 것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광주지역본부의 1단계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최근 연구실 구축 및 전담 인력 배치 등 본격적인 업무 개시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 KERI 광주지역본부 전경.
▲ KERI 광주지역본부 전경.

KERI 광주지역본부는 광주 남구 압촌동 내 약 3만평 규모 부지에 총사업비 742억을 투자, 구축되는 서남권 에너지분야 연구시험 핵심거점으로, 1본부‧4연구센터‧1실 체제로 구성돼 광주 도시첨단산업단지를 ‘D3+DC GRID’ 허브도시로 만들기 위한 중심 역할을 수행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D3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이끌어갈 주요 기술인 ‘저탄소(Decarbonization)’, ‘분산전력(Decentralization)’, 디지털(Digitalization)을 표현하는 용어로, DC는 이를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직류(Direct Current) 시스템 기술을 의미한다.

KERI는 이러한 ‘D3+DC GRID’를 기반으로 광주지역본부를 ‘분산전력시스템’, ‘전력변환시스템’, ‘디지털에너지시스템’ 등 미래형 에너지 융복합 신기술을 집중 연구하는 에너지 신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할 계획이다.

KERI는 2015년부터 광주지역조직 설립을 위한 T.F.T를 구성하고 관련 업무를 수행해 왔다.
 
사업 도중 예산 및 부지 문제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정부 관계부처와 국회, 광주광역시 및 유관기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왔고, 2016년 국토교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승인을 통해 설립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 이후 2017년 10월 광주지역본부 건립 착수식을 개최했고, 약 3년간의 공사기간 끝에 완공에 이르게 됐다.

▲ KERI 광주지역본부가 1단계 공사를 마무리하고 연구실 구축 및 전담 인력 배치 등 본격적인 업무 개시에 들어갔다.
▲ KERI 광주지역본부가 1단계 공사를 마무리하고 연구실 구축 및 전담 인력 배치 등 본격적인 업무 개시에 들어갔다.

현재 KERI는 분산전력 및 전력변환, 디지털에너지 시스템 기술과 관련한 연구동·실험동·시험동을 설립했고, 각종 장비·비품 도입 등 내부 사무실 환경 구축을 통해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됐다.

이후 올해 연말까지 광주에 새롭게 구축될 연구장비 및 시설 도입을 완료하고, 내년 2월까지 광주 근무자의 추가 이동과 신규 채용을 마무리하면 스마트그리드 기술 분야 세계 일류/선도 연구소를 위한 기반을 확고히 하게 된다.

최규하 KERI 원장은 “광주지역본부는 광주광역시와 힘을 모아 ‘D3+DC GRID’ 기술을 기반으로 국민이 전기에너지를 보다 깨끗하게, 똑똑하면서 정확하게, 효율적이면서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핵심 연구를 수행한다”고 밝히며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로 이전한 다수의 전기·에너지 분야 유관기관 및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호남지역이 대한민국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