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굿네이버스 ‘사랑의 난방비’ 15주년 감사패 받아
한난, 굿네이버스 ‘사랑의 난방비’ 15주년 감사패 받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11.1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까지 에너지 취약계층 난방비 약 43억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15년간 변함없는 ‘사랑의 난방비’ 캠페인을 통해 나눔 문화를 확산한 공로를 인정받아, 19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로부터 ‘사랑의 난방비 15주년 감사패’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사랑의 난방비’는 한난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으로 2006년부터 굿네이버스, MBC라디오 여성시대와의 협업을 통해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난방비를 지원, 도움이 필요한 곳에 온기를 전달하고 있다.

▲ 지역난방공사가 19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로부터 ‘사랑의 난방비 15주년 감사패’를 전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지역난방공사가 19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로부터 ‘사랑의 난방비 15주년 감사패’를 전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난은 2019년까지 ‘사랑의 난방비’로 약 43억원을 지원해 약 3000세대 주택과 1200개소 복지시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게 했다. 또한 2014년부터는 국민 참여 캠페인을 함께 추진해 사랑의 난방비 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황창화 사장은 “난방은 국민들의 삶에 직결돼 있는 아주 중요한 부분”이라며 “한난은 15년을 이어온 ‘사랑의 난방비’와 같이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이웃사랑 사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사랑의 난방비’ 캠페인은 10월 19일 접수를 시작했으며, 11월 20일까지 MBC라디오 여성시대 게시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후 서류평가, 현장실사 등의 심사과정을 거친 후, 지원 대상자들에게 약 4억원의 난방비를 12월말 지원할 예정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