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제1기 KGS 인권보호관 70명 위촉
가스안전공사, 제1기 KGS 인권보호관 70명 위촉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11.1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인권존중 등 인권보호관 역할 확대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16~17일 양일간 경기도 수원시 소재 KB인재니움에서 제1기 인권보호관 위촉식과 역량교육을 진행했다.

이날 공사는 성희롱·성폭력, 직장 내 괴롭힘 등과 관련한 인식개선에 선두 역할을 담당하게 될 인권보호관을 본사, 부설기관, 전국 지역본부 및 지사별 남녀 각 1인씩 총 70명을 지정했다.

▲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16일 제1기 KGS 인권보호관 위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16일 제1기 KGS 인권보호관 위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1기 KGS 인권보호관은 포괄적 고충상담창구를 만들고자 기존 운영 중인 ‘성희롱(성폭력) 고충상담원’의 명칭을 ‘인권 보호관’으로 개편한 것이다.

기존 고충상담원의 역할이 성희롱·성폭력 분야에 한정적였다면 ‘인권보호관’은 성희롱·성폭력 분야는 물론 갑질 및 직장 내 괴롭힘 등 인권 침해와 관련한 여러 분야를 포괄한 고충 상담을 담당하게 된다.

인권보호관으로 선정된 70명의 직원은 사원증에 인권보호관 홀더를 달고 이를 상시 패용해 인권보호관 이미지를 제고하고 인권경영, 성희롱 예방 홍보 실시 및 인권 이슈와 관련한 조직 내 경각심을 고취할 계획이다.

한편 공사는 인권보호관의 역량 강화를 위해 전문 강사를 초빙해 성희롱·성폭력, 갑질 및 직장 내 괴롭힘 등과 관련한 인권침해 예방 교육과 상담실습, 역할 훈련 등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전문교육을 실시했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위촉식을 계기로 정부의 공공분야 갑질 근절, 공정사회 실현, 양성평등 등 인권경영 정책과제를 적극 이행하겠다”며, “공사 내 상호 배려 및 인권 존중 조직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