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저녹스버너 지원, 호남 2억 8000만원…전국대비 7.5%
가스공사 저녹스버너 지원, 호남 2억 8000만원…전국대비 7.5%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10.2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 환경부 미세먼지 저감장치 지원사업에서도 전국 최하위
▲ 송갑석 국회의원.
▲ 송갑석 국회의원.

[에너지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갑)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 저녹스(Nox)버너 예산 및 지원현황' 자료에 따르면, 재정 여건이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된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 사업에서 호남권이 7.5%인 2억 8300만원을 배정받아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저녹스버너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의 발생을 억제하는 설비로서, 최근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에 대한 규제가 세계적으로 강화되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장비다. 가스공사는 작년 9월부터 기존 보일러와 건조시설 등에 설치된 일반버너를 저녹스버너로 교체하는데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으며 각 지역에 예산 배분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해 사업 시작 후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지역은 수도권으로 전체 예산 37억 7500만원 중 60.1%인 22억 6700만원으로 나타났다. 영남권 21.6%(8억 1500만원), 충청권 8%(3억 200만원), 강원제주권 2.8%(1억 600만원) 순이었다. 특히, 호남권은 7.5%(2억 8300만원)로 강원·제주권에 이어 가장 적은 지원을 받는데 그쳤다.

호남권은 동일한 사업을 진행 중인 환경부의 예산에서도 총 143억원 중 7억 2000만원을 지원받는데 그쳐 최하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91억 3000만원(63.7%)을 지원받았다.

송갑석 의원은 “최근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저녹스버너에 대한 중소기업의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수도권에 대한 저녹스버너 설치지원은 지난 2008년부터 시행해온만큼 비수도권에도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