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카드 2년간 약 1억 8000만원 사용한 가스공사 A부장
법인카드 2년간 약 1억 8000만원 사용한 가스공사 A부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10.2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4배인 1억 이상 식사비 결재...특정식당 292회 5800만원
자체감사 없이 해당인사 승진…최승재 의원 “철저한 감사 촉구”
▲ 최승재 국회의원.
▲ 최승재 국회의원.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에 재직하는 A부장이 2년간에 걸쳐 2억에 가까운 법인카드를 사용하고 식사접대 등 회식비에 1억이 넘는 62%를 사용해 수상한 법인카드 사용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승재 의원(국민의힘)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사협력부에 재직 중이었던 A부장은 2018년과 2019년 2년에 걸쳐 법인카드로 총 1억 7000여만원을 결재하면서 식사비용으로 약 1억 100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식사비로 결재된 비용 가운데 53%에 해당하는 약 5800만원을 특정 식당을 이용하면서 부당한 행위가 없었는지에 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A부장이 한 달에 사용한 식사비는 평균 450만원 이상으로 A부장이 보직을 옮긴 후 ‘노사협력부’에서 결재한 법인카드 식사 사용액이 7개월간 818만원과 비교했을 때 한 달 평균 4배가 넘는 금액을 접대비로 지불하는 비정상적인 행위가 이뤄졌다.

문제의 카드사용 식당은 대구에 위치한 ‘B갈비식당’으로 2년간 292차례에 걸쳐 사용함으로써 일주일에 3번 가량 이용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가스공사는 이 같은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인지하고도 A부장에 대한 감사 등 제대로 된 조사를 취하지 않았고 A부장은 올해 1급 처장으로 승진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에 최승재 의원은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으로 국민의 혈세를 낭비했는데 제대로 된 조사 없이 무마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감사원 감사를 통해 진실을 명백히 밝히고 부당한 행위가 있었다면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