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김제공장 개소...새만금 시대 '활짝'
신성이엔지, 김제공장 개소...새만금 시대 '활짝'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10.1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과 그린뉴딜로 확대되는 태양광시장 선제적 대응
차별화된 기술력·우수한 제품 경쟁력...'게임 체인저' 목표

[에너지신문] 신성이엔지가 지난 16일 김제 공장 개소식을 열고 '새만금 시대'의 문을 열었다.

신성이엔지가 새롭게 둥지를 튼 김제사업장은 지난 4월 김제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김제자유무역지역 표준공장을 임대하며 시작됐다. 8월부터는 생산시설 반입 및 생산 환경을 조성했으며, 이번 개소식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안정적인 양산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김제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700MW 수준으로 태양전지 사이즈가 대형화되는 것을 대비하고, 태양전지를 절단해 출력을 높이는 등 신기술이 적용 가능토록 했다. 차후에는 인공지능을 도입한 스마트공장으로 발전시켜 생산성 증대와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는 계획이다.

▲ 신성이엔지 김제사업장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 신성이엔지 김제사업장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1GW급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신성이엔지는 충북 증평에서 검정색으로 통일된 뛰어난 외관의 고출력 태양광모듈 PowerXT를 생산, 국내외 고출력 태양광시장을 공략하고, 충북 음성과 전북 김제에서는 친환경 고출력 태양광모듈과 수상태양광, BIPV 및 영농형 태양광모듈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은 "새만금과 그린뉴딜로 확대되는 태양광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김제 시대를 열게 됐다"며 "확보된 경쟁력으로 매출 증대와 시장점유율 증가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근 신성이엔지는 연이은 계약 체결로 역대 최대 수주를 기록 중이다. 한양이 새만금에 설치하는 73MW 규모의 국내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에 모듈을 납품할 계획이며, 탑솔라가 진행 중인 96MW의 신안 안좌 스마트팜앤쏠라시티와 효성중공업이 진행하는 전라남도 신안군 24MW 태양광발전소 등에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개소식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진행됐다.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열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