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LH와 '한국형 산업도시' 해외 개발 나서
에기평, LH와 '한국형 산업도시' 해외 개발 나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10.1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통해 시장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창출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변창흠)가 한국형 산업도시 및 스마트시티 수출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양 기관은 15일 LH 경기지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분야 해외사업 진출 협력과 국내기업의 해외개발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Team Korea’ 차원에서 이뤄졌다. LH가 조성하는 한국형 산업도시 및 스마트시티에 에기평의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성과를 적용,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임춘택 애가평 원장(왼쪽)과 변창흠 LH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임춘택 애가평 원장(왼쪽)과 변창흠 LH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한 에너지 효율적 산업도시 조성 협력 △에너지 통합관제 등 혁신기술·서비스의 스마트시티 적용 및 실증 등을 포함해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에기평은 그린뉴딜의 목표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기술개발·실증을 전담하고 있으며 LH는 600곳 이상 택지·신도시 및 112개 산업단지 개발, 주택건설 283만호 등 풍부한 신도시‧산업단지 개발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양 기관 간 협력이 확대되면 향후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 및 국내 기업의 해외 개발사업 진출에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주력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고급 일자리 확보를 위한 전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며 “그린뉴딜 선도기관인 에기평과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가 협력, 한국형 산업도시 해외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면 국가 경제 체질을 고도화하는 마중물 사업이자, 코로나 이후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메가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