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얼셀에너지, 자본금 1억 7735만불 조달 성공
퓨얼셀에너지, 자본금 1억 7735만불 조달 성공
  • 정애 기자
  • 승인 2020.10.1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 자본조달로 사업목표 달성 가속화 기대

[에너지신문] 퓨얼셀에너지(FuelCell Energy, Inc.)는 올해 6월부터 10월 기간 주식시장 및 인수주선사를 통한 다수의 보통주 매각을 통해 1억 7735만달러의 자본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이 자본금은 주식 매각 수수료, 인수인 할인 및 매각 비용을 제한 것이다.

제이슨 퓨(Jason Few) FuelCell Energy CEO 겸 대표는 "FuelCell Energy는 이번 자본조달을 통해 각종 프로젝트 개발 및 한국내 사업 확장 등 성장 목표 달성을 촉진할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그 동안 재무구조를 크게 개선했으며 재무탄력성을 강화해 왔다. FuelCell Energy는 특히 글로벌 사업 및 청정 기술 분야 리더십을 확대하고 있다"며 "고객사에 대한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주주들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FuelCell Energy는 우수한 수준의 서비스와 신뢰성 있는 전력, 열에너지, 수소 에너지 공급, 그리고 고객사와 각 전력사에 대한 직접적 탄소 포집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서 플랫폼과 판매 파이프라인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고객사에 중점을 두고 이들이 주도하는 문화를 받아들이고 있다.

FuelCell Energy는 전 세계 곳곳에서 친환경적으로 수소 자동차와 트럭을 구동하는 혁신 기술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캘리포니아주 롱비치항에 새로 건립된 시설에 3세대 수소 기술 플랫폼을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토요타의 Mirai 연료전지차, FCET/Kenworth T680 및 Uno 대형트럭 등의 구동에 필요한 수소와 세차용 열수를 공급하고 있다.

FuelCell Energy는 혁신 기술을 계속 발전시켜 나감과 동시에 전기분해 및 수소 기반 장기 에너지 스토리지를 공급해 풍력, 태양광 등 변동적 동력원 기술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내연기관에 수소를 공급해 기존 자산을 무탄소 동력원으로 탈바꿈시키고 잠재적으로는 발전 자산의 경제 수명을 늘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FuelCell Energy는 자체 개발한 용융탄산염 연료전지 기술을 환경친화적으로 공급하는 기저부하용 전력 솔루션 개발사다. 턴키 방식으로 공급되는 발전 솔루션을 개발, 운영하며 수명이 다할 때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