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기협회, '노후원전 안전해체' 힘 보탠다
대한전기협회, '노후원전 안전해체' 힘 보탠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9.2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과기원과 해체분야 전력산업기술기준 고도화 협력
▲ 김창수 대한전기협회 KEPIC본부장(오른쪽)과 김희령 울산기술과학원 원전해체융합기술연구센터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 김창수 대한전기협회 KEPIC본부장(오른쪽)과 김희령 울산기술과학원 원전해체융합기술연구센터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와 울산과학기술원(총장 이용훈)이 노후원전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기협회 KEPIC본부는 22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울산과학기술원 원전해체융합기술연구센터와 원전해체 분야 전력산업기술기준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원전해체융합기술연구센터는 울산과학기술원이 원전해체 기술을 체계적으로 개발하고 실증함과 동시에 울산광역시 원전해체 산업계와 협업을 통해 기술발전을 도모하고자 설립됐다.

앞서 연구센터는 원전해체 기술을 개발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현장에 적용하고자 대한전기협회에 표준 개발 협력을 요청한 바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연구과제의 공동 발굴 및 수행 △전력산업기술기준 및 원자력법령에 관한 조사연구 △원전해체 기술 정보 및 자료 공유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게 된다.

또한 원전해체 분야 문헌정보 교류 및 정기 교류회 등을 실시하고 양 기관이 보유한 자료 및 연구시설 활용 등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원전해체 산업 발전과 표준의 선진화를 위한 연구개발에도 협력해 나간다.

전기협회는 향후 울산광역시의 원전해체산업에 대한 관심 및 지원 증대를 기반으로 울산광역시 원전해체 산업계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