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그룹, 환경·안전 경쟁력 제고 모색
금호석유화학그룹, 환경·안전 경쟁력 제고 모색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9.2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사적인 협업 체계…내부적 활동 추진
인간·환경 파트너…미래 창조하는 기업

[에너지신문]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최근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발맞춰 환경안전경영에 힘을 싣고 있다. 그룹 각 계열사는 사업장별 환경안전 경쟁력 확보 방안을 마련 중이다.

금호석유화학은 대기오염물질 저감시설 개선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이 회사 여수 고무공장은 올해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PSM(공정안전관리) 이행 상태 정기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P등급을 달섬함으로써 안전 관리 우수성도 인정받았다.

금호석유화학은 환경안전 업무의 전사적인 협업 체계를 갖추기 위해 내부적인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대표이사 뿐만 아니라 전 계열사 환경안전 담당자까지 참석한 ‘안전환경 통합회의’를 매년 2회씩 개최하며 환경안전 분야 지속 가능성을 모색 중이다.

금호피앤비화학은 대기오염 물질 감축 시설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내년 1분기까지 기존 노후 가열 시설을 새로운 설비로 교체해 대기 오염물질 배충량을 줄일 게획이다. 나아가 환경 관련 외부 전문업체와 TF를 구성해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점차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대한 체계적 대응 전략을 수립해 나가는 중이다.

금호피앤비화학은 ‘우리 공장 최고의 가치는 안전입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노사가 함께 안전문화 정착에 집중하고 있다. 사업장 내 작업 환경 위험을 상시 점검, 감독하는 ‘명예산업안전감독관 안전지킴이 제도’가 대표적이다. 특별히 주의가 요구되는 밀폐공간 작업시 체크리스트에 의한 작업 안전 감독도 더욱 강화해 사고 예방에 힘쓸 계획이다.

금호미쓰이화학은 사업장에서 업무 시간과 대규모 정비 작업시 안전요원 제도를 상시 운영 중이다. 선정된 안전요원들은 현장에서 안전 관련 개선 사항을 발굴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사업장 안전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금호미쓰이화학은 지난해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우수사업장 인증을 받으며 공장 내 효율적 에너지 활용을 인정받은 바 있다.

금호폴리켐은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상주 협력업체 대상 환경안전협의회를 매월 개최해 안전 수칙에 대해 주기적으로 공유해왔다.

또 업체별로 환경안전팀원의 담당자를 지정해 작업 위험성을 주기적으로 평가한다. 이처럼 협력업체와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사업장 내 위험 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안전한 사업장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금호석유화학의 환경안전 분야 목표는 인간과 환경의 파트너로서 미래를 창조하는 기업”이라고 밝히며 “최근 대두되는 환경안전 이슈에 대해 업계내 선제적인 대응 체계 수립과 내부 기준 강화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