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광주광역시와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 MOU
가스공사, 광주광역시와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 MOU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09.1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12월 준공...광주·호남권 수소경제 활성화 기대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가 수소 수요 증가에 대비해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에 나섰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5일 광주광역시와 시청에서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 가스공사가 광주광역시와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가스공사가 광주광역시와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본 사업은 수소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지역에 천연가스 공급망을 활용해 일일 4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중대형 규모 수소생산기지를 건설하는 것으로, 전국 17개 시·도 대상 공모를 거쳐 지난 5월 광주광역시와 경남 창원시가 최종 선정됐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사업부지 제공 및 인·허가 지원, 수소 적기 생산·공급 등 제반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2022년 12월 준공 예정인 거점형 수소생산기지는 광주광역시를 중심으로 70km 이내 호남권역에 대한 안정적인 수소 공급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광주시와 함께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적기 구축에 매진해 호남권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