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하루빨리 구축한다…정부‧사업자‧전문가 ‘맞손’
수소충전소 하루빨리 구축한다…정부‧사업자‧전문가 ‘맞손’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9.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 첫 회의…애로사항 해결로 신속한 구축 도모
“그린뉴딜 핵심과제 수소충전소 구축 차질없이 추진” 의지 다져

[에너지신문] 수소충전소 구축 속도를 내기 위해 정부와 사업자, 전문가들의 한 자리에 모였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0일 수소충전소의 조속한 구축을 위해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세종시에 위치한 국가물관리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국가 주요시설에 두 번째 구축된 ‘정부세종청사 수소충전소 준공식’ 모습.
▲지난 8월 31일 국가 주요시설에 두 번째 구축된 ‘정부세종청사 수소충전소 준공식’ 모습.

협의회는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이 협의회장을 맡으며 중앙부처(환경부, 산업부, 국토부, 국방부), 수소충전소 관련 사업자(지자체, 민간) 및 전문가 자문단 등 30여명으로 구성됐다.

구성원들은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사업 중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발굴‧해결하며 구축‧운영 상 개선사항 등을 검토‧논의했다.

회의는 분기별로 정기회의를 원칙으로, 급한 문제는 상시적으로 접수, 수시로 개최하기로 협의했다.

이날 1차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체회의 대신 정부, 일부 지자체, 민간사업자 등이 참여하는 소규모 방식으로 열렸다.

우선 지자체, 민간사업자 수소충전소 구축현황을 점검해 정확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고, 수소충전소 구축‧운영과 관련한 지자체 및 민간 사업자들의 건의사항 등에 대한 검토를 진행했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협의회를 통해 관련 기관들이 긴밀히 협력, 사업 중 발생하는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 그린뉴딜의 핵심과제인 수소충전소 구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