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스마트시험실 ‘1단계’ 사업 완료
석유관리원, 스마트시험실 ‘1단계’ 사업 완료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8.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4단계 걸쳐 IoT기반 스마트시험실 구축
전산‧자동화 통해 업무 신속‧효율‧투명성 제고 기대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시험업무 효율성 및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시험실 구현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1단계 사업인 ‘시험장비‧물품 관리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 한국석유관리원 시험원이 QR 스캐너로 시험장비를 스캔, 시스템에 등록하고 있다.
▲ 한국석유관리원 시험원이 QR 스캐너로 시험장비를 스캔, 시스템에 등록하고 있다.

석유관리원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관련 시험 및 연구 업무와 관련한 분석‧재원관리‧데이터관리 등 기능별 관리시스템이 분산돼 있는데다 시험물품 등 재원을 수기로 관리하는 등 전반적인 관리시스템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4단계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초부터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른 스마트시험실 구현사업’을 시작했다. 이 사업은 2023년까지 △(1단계) 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 △(2단계) 데이터관리 시스템 △(3단계) 환경‧안전관리 시스템 △(4단계) 교육‧훈련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1단계로 추진된 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은 2월부터 6개월간 진행됐으며 △QR코드 기반 데이터 정형화 △시험장비‧시험재원 입출고 재고관리 △시험장비‧계측기기 이력관리 △보안 인프라 등 스마트시험실 구현을 위한 기반 구축에 중점을 뒀다.

석유관리원은 이번 사업으로 시험장비 등의 교․보정 주기에 대한 실시간 알림 기능탑재 등 업무 신뢰성 확보를 비롯해 자동시스템을 통한 업무 신속성과 효율성 향상, 수작업으로 발생할 수 있는 휴먼 에러 최소화, 시험용품 자동 재고관리를 통한 투명성 확보 등을 기대하고 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스마트시험실 구현을 시작으로 전 사업 영역을 디지털화하는 등 한국판 뉴딜정책의 선도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