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이, 폭우피해 화개장터서 가스기구 무상수리 지원
린나이, 폭우피해 화개장터서 가스기구 무상수리 지원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8.11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사서 구례까지 복구팀 긴급파견…빨래건조기존 마련
▲ 린나이코리아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 수해복구에 동참하기 위해 인천 본사에서 복구팀을 구성해 긴급 파견했다.
▲ 린나이코리아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 수해복구에 동참하기 위해 인천 본사에서 복구팀을 구성해 긴급 파견했다. 사진은 구례군에 설치한 린나이코리아 가스기구 무상 서비스 부스.

[에너지신문] 린나이코리아가 11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 수해복구에 동참하기 위해 인천 본사에서 복구팀을 구성, 긴급 파견했다고 밝혔다.

며칠간 계속되는 폭우로 1000여명에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본 구례군 주민들은 그치지 않는 빗줄기로 인해 젖은 세간살이조차 말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린나이코리아는 해당 지역 서비스 직영점을 통해 구례군의 큰 피해를 전달받은 지난 10일 밤 인천 본사에서 엔지니어로 구성된 긴급복구팀을 파견했다. 

이후 현장에서 피해 주민들이 빨래를 말리지 못해 젖은 옷으로 생활하는 모습을 보고 전남 광주에서 빨래건조기 10여대를 긴급 공수해 주민들이 마른 옷을 입을 수 있도록 도왔다.

또 막대한 피해를 본 하동 화개장터 현장에 부스를 설치해 피해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끔 일대 상가.주택.식당 등의 침수로 고장난 가스기기를 무상 점검하고 수리하는 등 최선을 다해 복구작업을 벌였다.

린나이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많은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화개장터 부스에서 운영되고 있는 빨래건조기존은 피해복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운영될 예정"이라며 "하루 빨리 현장이 복구돼 주민들이 일상생활로 복귀하시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1974년 인천에 뿌리를 내린 린나이코리아는 최근 건강한 기업 사회 공헌 문화 정착과 지역복지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인천광역시복지관협회와 사회공헌 업무협약(MOU)을 체결,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