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여름맞이 '동해안 포토 스탬프투어' 시즌3
한수원, 여름맞이 '동해안 포토 스탬프투어' 시즌3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8.10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 명소와 과학기술의 중심지 돌아보면 기념품 증정

[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10일부터 10월말까지 약 3개월간 한수원 포토 스탬프투어 시즌3 ‘경주, 여긴 안 가봤지? - 경주 동해안을 내 손에’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한수원 포토 스탬프투어는 지난해 여름 많은 사랑을 받은 여행 프로젝트로 경주 동해안 관광명소인 문무대왕릉, 감은사지, 양남주상절리와 인근에 위치한 월성원전 홍보관, 원자력환경공단 홍보관, 경주풍력발전소, 한수원 본사 홍보관 등 모두 7곳을 방문하면 기념품을 제공한다.

▲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포토존.
▲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포토존.

투어코스는 코로나19의 전염가능성을 낮추고 3밀(밀폐, 밀접, 밀집)을 피하기 위해 붐비지 않으며 방역수칙이 철저히 준수되고 있는 대표 관광지로 선정했다. 개인은 물론 가족단위로 함께 참여할 수 있으며 선정된 관광지를 모두 방문해 인증샷을 찍어 한수원 본사 홍보관에서 미션수행 결과를 확인하면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경주시청, 경상북도관광공사가 후원하고 한수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동서발전이 협업해 시행하는 것으로 동해안 지역 관광지와 청정에너지기업 홍보관 및 전망대 등을 돌아보며 역사문화와 과학기술의 융합도시 경주를 실제로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우 한수원 홍보실장은 “경주는 신라 천년의 역사가 깃들어 있는 유적지일 뿐 아니라, 과학기술의 도시로 변모하고 있어 이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지역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조금이나마 활력을 불어 넣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