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차세대 AMI시스템 현장실증 성료
한전KDN, 차세대 AMI시스템 현장실증 성료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8.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무선 IP 통신기반 'K-DCU AMI' 검침성공률 99% 이상

[에너지신문]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지능형 전력계량 인프라(AMI: 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통신망 품질향상과 신서비스 검증을 위해 추진된 '차세대 데이터집중장치(K-DCU) 기반 AMI시스템 현장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최신 ICT기술을 적용, 개발한 K-DCU 및 통신모뎀의 성능과 품질을 현장검증하기 위해 제주도 조천읍 일대 약 1만호 규모 고객들을 대상으로 7개월간 시행한 시범사업이다. 주사업자인 한전KDN은 ㈜씨앤유글로벌, ㈜다음정보기술 등 다수 AMI전문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수행했다.

▲ 차세대 AMI시스템 계량정보 수집 절차도.
▲ 차세대 AMI시스템 계량정보 수집 절차도.

한전KDN에 따르면 이번 실증은 AMI시스템 품질평가의 척도인 ‘검침성공률’과 ‘설비가동률’에 있어 실증기간 동안 99% 이상을 유지, 목표 수준을 초과 달성하는 등 기존 설비 대비 시스템 안정성과 성능이 크게 향상됐음을 검증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인터넷 프로토콜 버전6(IPv6)’ 통신체계의 전력선통신(PLC:Power Line Communication)과 저전력근거리 IoT의 하나인 와이선(Wi-SUN)을 통해 유무선 복합통신 기반으로 구축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지중전력선 환경에서도 더욱 안정적인 IoT-PLC 통신기술을 확인했으며 원격 설비관리 및 시스템 제어, 新검침기능 등을 탑재, 계량정보(전력량계가 생산하는 정보)를 운영자가 원하는 주기별로 선택, 취득할 수 있어 향후 새로운 전력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K-DCU는 통신 커버리지, 검침구역 및 고객수용 규모를 기존 DCU 대비 2배 이상 확대할 수 있어 경제적 효과와 함께 기술혁신을 통한 고성능·고품질과 향후 서비스 확장성까지 모두 갖춤으로써 차세대 AMI시스템의 핵심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KDN 관계자는 “차세대 데이터집중장치(K-DCU)는 차별화된 성능과 안정성을 바탕으로 향후 AMI서비스 품질향상 및 우리나라 전력서비스 고도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그린 뉴딜로 관심이 커지는 AMI의 안정적 확대에 확실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차기 사업의 기초를 다지는 실증효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