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암재단, 내년부터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신설
호암재단, 내년부터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신설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8.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0주년 호암과학상, 기초과학 연구자 152명에 271억원 지원
▲ 호암과학상 관련 이미지.(호암재단 홈페이지 캡처)
▲ 호암상 관련 이미지.(호암재단 홈페이지 캡처)

[에너지신문] 호암재단이 기존 호암과학상에 화학분야를 추가했다. 4일 호암재단은 내년부터 기존 물리·수학부문 외에 화학·생명과학부문에 대한 시상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2021년부터 호암상은 △과학상(물리·수학부문, 화학·생명과학부문) △공학상 △의학상 △예술상 △사회봉사상으로 시상되며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원이 수여된다.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이 추가되면서 총 상금이 기존 15억원에서 3억원 추가된 18억원이 됐다. 

기존에는 과학 전분야를 대상으로 단일 과학상을 시상해 왔으나, 이번에 호암과학상을 물리·수학부분과 화학·생명과학부문으로 분리, 확대·개편함으로써 한국 기초과학분야의 경쟁력 제고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호암재단 관계자는 "물리와 수학은 전통적으로 밀접한 학문이며, 화학과 생명과학은 융복합화가 심화된 분야로 호암재단은 국내외 다수의 학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국제 과학계의 흐름을 반영해 개편 방안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호암상 제정 30주년을 맞은 호암재단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국가적 역량이 더욱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기초과학분야의 연구 장려와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호암재단은 1991년부터 국내외 한국계 연구자들을 발굴해 호암과학상을 수여함으로써 기초과학분야를 지원하고 한국 과학계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 왔다. 

호암상은 노벨상 수상자 등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국제적 명성을 가진 해외 석학 자문단의 심사 등을 통해 한국 기초과학분야의 업적과 한국계 연구자들을 글로벌 무대에 적극적으로 소개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호암상은 호암 이병철의 인재제일과 사회공익 정신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 회장이 제정했으며 올해 30회 시상까지 총 152명의 수상자들에게 271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