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스프, 2019년 기업보고서 발간
한국바스프, 2019년 기업보고서 발간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8.0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보건 우선가치…지역사회 위한 프로그램 지속운영
▲ 한국바스프 2019년 기업보고서 관련 이미지.
▲ 한국바스프 2019년 기업보고서 관련 이미지.

[에너지신문] 한국바스프가 지난해 실천한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소개한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일 밝혔다. 2002년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 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던 한국바스프는 올해 15번째 보고서를 발간했다.

김영률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많은 변화와 도전이 필요했던 지난해 한국바스프는 어려운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견고한 성과를 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며 "고객에 초첨을 맞춘 포트폴리오 재편과 제품 및 솔루션 혁신을 통해 한국 내 지속가능한 성장과 미래를 위한 실질적 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바스프는 안전, 환경, 보건 면에서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내부 캠페인 및 정부 주도의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온실 가스 배출량을 감소시켰다. 각 공장 별 적극적 안전 개선 노력을 통해 화학 업계 준인 Responsible Care® 감사에서 여수공장의 TDI 플랜트는 최고의 안전 등급인 녹색 등급을 획득했다. 울산 화성공장은 2019년에 한국산업안전보건 공단(KOSHA)으로부터 '무재해 20배수 목표 달성' 성과를 인증 받았다.

한국바스프는 지난해 지역사회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지역의 지속가능성을 키워가고 사회적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 각 공장과 사무실이 위치한 지역의 학교와 자매 결연을 맺고 정기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에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펼쳤다. 또한, 글로벌 키즈랩 프로그램의 온라인 프로그램인 버추얼 키즈랩(Virtual Kids’ Lab)을 도입해 직접 실험에 참여할 수 없었던 어린이들에게 화학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바스프는 지난해 국내 매출 약 13억 유로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국 근무 임직원은 총 1142명이다. 바스프는 지난해 중반까지 바이엘로부터 인수한 농업 분야 사업을 통합을 마무리하며 종자, 형질 및 작물 보호, 농민을 위한 디지털 기술 등 다양하고 솔루션일 제공하게 됐다. 또 글로벌 폴리아마이드 사업의 솔베이 사업 인수를 마무리 지음으로써 제품 및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