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진흙탕 싸움’ 된 월성 1호기 경제성 논란
[사설] ‘진흙탕 싸움’ 된 월성 1호기 경제성 논란
  • 권준범 취재부장
  • 승인 2020.07.3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최근 탈원전 반대단체 및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018년 6월 15일 열린 한수원 이사회 당시 녹취록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들은 회의 당시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반대 입장을 밝힌 일부 이사들의 발언이 회의록에서 삭제·수정됐으며 회의 후에 나온 대화 내용이 회의 중 대화로 바뀌는 등 조작이 있었다는 입장이다. 특히 문제의 회의록은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나 국회 국정감사 증거자료로 제출됐으며 감사원에도 제출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회의록이 당시 이사회 회의 내용과 100% 같지 않다는 부분을 인정하면서도 고의적인 삭제나 수정은 절대 없었다고 강변했다. 정재훈 사장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주도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 사장 후보자로서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는 내용의 직무계획서를 작성한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언급했던 ‘월성 1호기 조기폐쇄’라는 한마디는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탈원전과 친원전 진영 간 논쟁의 소재가 되고 있다. 한동안 잠잠하다 싶으면 이번 녹음파일의 경우처럼 새로운 논란거리가 등장하는 식으로 반복적·소모적인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월성 1호기 경제성 논란은 감사원 감사 결과가 공식 발표돼도 계속 이어질 것이다. 국민들이 언제까지 ‘진흙탕 싸움’을 그만 볼 수 있을지 지금으로써는 알 수가 없다.

권준범 취재부장
권준범 취재부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