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 5사, 안전문화 확산 위한 상호협력 나선다
발전 5사, 안전문화 확산 위한 상호협력 나선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7.1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 5개사 안전처장 워크숍' 개최 및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신문] 5개 발전공기업(동서, 남동, 서부, 중부, 남부)이 안전분야 상호협력을 위해 손잡는다.

9일과 10일 양일간 대전에서는 발전 5사 안전처장과 공정안전부서장 및 담당자 17명이 참석, '발전 5개사 안전처장 워크숍'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5개사는 안전분야 협력을 위한 협약도 체결했다.

발전 5사 안전처장 워크숍은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 이후 발전사간 안전분야 현안사항 공유 및 상호협력을 통한 산업재해예방과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됐다.

▲ 발전 5사 안전처장 및 담당자들이 안전문화활동 개선방향을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 발전 5사 안전처장 및 담당자들이 안전문화활동 개선방향을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공공기관 산업안전보건현황 및 정부의 안전정책 방향에 대한 전문가 강의에 이어 발전사가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안전문화활동 분야 발굴과 시행방안에 대한 토론으로 이뤄졌다.

각 발전사별로 제시한 안전문화활동 개선방향으로 직원 배치 전 건강검진 절차 개선, 석탄취급설비 교차점검, 발전 5사 안전사고 공유시스템 구축, 발전소 근로자 안전교육 표준개발, 건설공사발주자 의무 명확화 등을 논의했으며 현안사항에 대한 대책수립 방안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향기 서부발전 안전품질처장은 “전부개정 산업안전보건법과 정부의 안전정책 방향에 부흥하는 새로운 '생명안전 경영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발전 5사가 상호간 협력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전 5사는 안전분야 현안사항 공유와 상호간 협력으로 안전문화 확산은 물론 산업재해 예방활동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