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화상회의
가스안전公,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화상회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07.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화학 안전관리제도의 합리적 개선과 발전방안 등 논의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직무대행 김종범)는 10일 제41회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분과위원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공사는 최근 롯데케미칼(주) 대산공장 폭발사고 등 연이은 안전사고에 대한 예방대책을 논의하고 현장 안전관리 애로사항 등을 공유하는 등 업계와 지속적인 안전소통 채널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개최했다.

▲ 가스안전공사가 10일 제41회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분과위원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 가스안전공사가 10일 제41회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분과위원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화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한 비대면 언택트 회의로 진행됐으며 박원준 위원장(가스안전공사 석유화학진단처장), 최윤국 위원(SK 에너지 안전관리팀장)을 비롯한 정유·석유화학공장의 안전전문가 및 공사 담당자 17명이 참석했다.

비대면 회의에도 불구하고 석유화학 안전관리제도의 합리적 개선과 발전방안에 대한 제안과 최신 안전기술 및 현장 도입사례 등을 공유하는 등 석유화학 분야 안전성 향상을 위해 전문가들의 활발한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회의 주요 내용은 노후·고위험시설 정밀안전검진제도 확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 제작설비 한시적 검사추진방안, 4차 산업혁명 관련 최신 안전기술 도입에 따른 제도개선 필요사항 등으로 향후 공사와 업계가 협력해 합리적인 안전관리방안을 마련하기로 협의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앞으로도 내·외부 위원 상호간의 활발한 의견개진과 정보교류를 통해 석유화학 안전관리 제도개선 및 대형 사고예방에 기여할 방침이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