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 전력공급 1억 19만kW 확보...'역대 최대'
하계 전력공급 1억 19만kW 확보...'역대 최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6.3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국무회의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 발표
최대 수요 8730만~9080만kW...피크시 예비력 939만kW

[에너지신문]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가 8700만kW를 넘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피크기간 공급능력은 하절기 역대 최대 수준인 1억kW 이상을 확보, 안정적 전력수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3회 국무회의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산업부가 보고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730만kW 내외, 상한전망 908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피크시기(최대 전력수요 기록시기)는 7월 5주에서 8월 2주 사이로 예상되며, 이 3주간 피크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피크시기 공급능력은 여름철 수급대책기간 역대 최고수준인 1억 19만kW를 확보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피크시기 예비력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939만kW(전력예비율 10.3%) 이상으로 전망되며 별도로 729만kW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 안정적으로 전력수급을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7월 5주~8월 2주 전력수급 전망(단위: 만kW, %)

최대전력수요

최대공급능력

최대전력수요시 예비력

예비율

추가예비자원

(A)

(B)

(C=B-A)

(C/A)*100

 

8,730 (기준전망)

9,080 (상한전망)

10,019

1,289 (기준전망)

939 (상한전망)

14.8(기준전망)

10.3(상한전망)

729

이날 산업부가 발표한 전력수급 대책을 보면 먼저 올 여름 '전력수급 대책기간'은 늦더위에 대비해 7월 6일부터 9월 18일까지 총 75일간 운영한다.

대책기간 중에는 전력거래소, 한전, 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 수급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예비력 수준에 따라 단계별로 729만kW의 추가 예비자원도 적기 투입해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장마와 태풍 등에 대비한 송배전설비 점검 및 조치를 6월말까지 기 완료했으며 아파트 정전피해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후변압기에 대한 안전점검 및 교체지원도 지속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저소득 취약가구의 하절기 전기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 신설된 냉방용 에너지바우처를 확대 지급하고,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 한도를 2만원까지 확대함과 동시에 연말까지 4~9월 전기요금에 대한 납부유예(3개월간)도 실시할 예정이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겨울철 전력수급 관리 및 석탄발전 감축 점검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지난해 12월 열린 산업부 겨울철 전력수급 관리 간담회 모습.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공공부문 수요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민간부문은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해 나간다.

공공부문은 냉방설비 운영·관리를 새롭게 추진하고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수요관리 이행실태 점검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점검대상은 지난해 150개소에서 올해 240개소로 대폭 늘어난다.

민간에 대해서는 우선 '비대면 절전 캠페인'을 추진하되, 전력수급 비상시에는 높은 수준의 수요관리로 전환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7월 6일에는 서울복합화력(舊 당인리발전소)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을 필두로 한전 및 발전 6사, 전력거래소, 에너지공단, 전기안전공사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여름철 전력수급 현장점검이 진행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