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자사 보유 골프장 매각...경영정상화 속도 낸다
두산重, 자사 보유 골프장 매각...경영정상화 속도 낸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6.2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 컨소시엄 '클럽모우CC' 매각 우선협상대상 선정
입찰가 1800억원대...29일 양해각서 체결 후 2주간 실사
▲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에너지신문] 두산중공업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노력을 통해 경영정상화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자사가 보유한 골프장 '클럽모우CC' 매각을 위한 입찰 결과 1800억원대의 입찰가를 제시한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클럽모우CC는 두산중공업이 지난 2013년부터 강원도 홍천군 서면에서 운영 중인 대중제 27홀 골프장이다.

두산중공업은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이날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컨소시엄은 2주간 실사를 진행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가급적 7월 중 이른 시일 안에 매각 딜을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며 "클럽모우CC 매각을 시발점으로 자구노력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총 3조원 이상의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연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및 자본확충을 실시할 계획이다. 모회사인 (주)두산은 두산중공업의 자구노력을 최대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클럽모우CC 매각가는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수준으로 평가받는다"며 "자산매각 등에 대해 채권단이 생각보다 낮은 가격을 받는 일이 없도록 충분한 시간을 주겠다고 배려해준 만큼 다른 자산매각 건에 대해서도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