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경제위원회와 3개 전담기관에 바란다
[사설] 수소경제위원회와 3개 전담기관에 바란다
  • 최인수 편집국장
  • 승인 2020.06.26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수소경제 정책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가 7월 1일 일산 킨텍스 제1 전시장에서 출범식을 갖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간사를 맡아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의 선봉에 나선다.

이날 수소안전·유통·산업진흥에 대한 3개 수소산업 전담기관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가 심의를 거쳐 수소안전전담기관에 한국가스안전공사, 수소유통전담기관에 한국가스공사,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에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을 내정한 상태다.

수소경제위원회 출범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통한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정책 심의에 힘이 실리고, 3개 수소전담기관 지정으로 국내 수소산업이 활기를 띌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전국 각지에서는 수소충전소 건설,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수소 연구개발(R&D) 특화도시 조성 등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산업계에서도 현대차가 수소전기차 넥쏘 생산량을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늘리기로 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고, 소재 부품기업들도 수소충전설비 및 부품 개발에 분주하다.

수소경제가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수소정책에 힘입어 수소생산, 유통, 인프라, 수소연료전지 등 수소산업 전 밸류체인에 걸쳐 시장 참여 의지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수소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가우면서도 걱정이 앞선다. 수소경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수소경제위원회를 중심으로 3개 전담기관들이 기존의 수소로드맵을 재정비하고 차근 차근 과제를 풀어가길 당부한다.

최인수 편집국장
최인수 편집국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