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족자원 보호' 한화토탈, 지역상생 사회공헌 화제
'어족자원 보호' 한화토탈, 지역상생 사회공헌 화제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6.2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어방류 행사로 바다생태 보호하고 지역 경제활성화까지 '일석이조'
대산공장 인근 삼길포 앞바다에 우럭 치어 25만수, 바지락 종패 방류
▲ 한화토탈
▲ 한화토탈 임직원들이 대산공장 인근 삼길포 앞바다에서 치어방류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화토탈이 대산공장 인근 해안에 지역 어민들과 함께 치어를 방류하며 충남 서산·대산 앞바다의 바다생태와 어족자원을 보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일석이조 지역상생 행사를 가졌다.

한화토탈은 25일 대산공장 인근에 위치한 삼길포 앞바다에서 지역어민 및 관계자와 회사 임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화토탈과 함께 하는 치어방류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화토탈이 후원하고 대산발전협의회와 화곡어촌계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서 총 2억원 상당의 우럭치어 25만수와 바지락 종패 방류가 이뤄졌다.

한화토탈은 방류된 치어들과 종패들이 최근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는 서산·대산 지역 인근 바다 어족자원의 고갈을 막고 바다 생태 안정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지역 어민들의 주요 수익원으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산공장 인근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온 한화토탈은 많은 주민들이 어업을 생계로 삼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지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치어방류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박원국 화곡어촌계장은 "서산지역 특산물인 우럭과 바지락이 나날이 감소하는 추세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한화토탈이 매년 우리 지역의 어족자원을 보호하고 어민들에게 도움을 주는 행사를 마련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상생을 위한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치어방류행사'는 사업장 인근 지역의 어촌자원도 보호하고 지역사회와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하고자 시작된 행사"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서 이번 치어 방류가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크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토탈은 사업장이 있는 서산∙대산 지역과의 상생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되고자 한화토탈 노사가 공동으로 재난기금 1억원을 조성해 취약계층에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전달하고 방역활동에 필요한 방진복 등을 구매하여 기증했다. 

또 서산지역 특산물 축제 중 하나인 '삼길포 우럭축제'를 후원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