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김제에 600MW 모듈 생산라인 구축
신성이엔지, 김제에 600MW 모듈 생산라인 구축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6.1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2억 투자해 표준공장 임대...올해내 정상가동 예정
새만금 사업 '유리한 고지' 점령...그린뉴딜 선도 기대

[에너지신문] 신성이엔지가 전북 김제시에 약 122억원을 투자, 고출력 태양광모듈 생산에 나선다.

11일 신성이엔지에 따르면 김제 공장은 현재 완공된 김제자유무역지역 표준공장의 일부를 임대, 운영하며 계약 및 장비 발주를 완료하고 올해 내 정상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는 고출력 태양광모듈 생산라인 투자를 통해 새만금 태양광 프로젝트와 한국판 그린뉴딜의 선도기업이 되겠다는 각오다. 지난 2007년 태양광사업 진출 이후 세계 최고 수준의 태양전지 및 고출력 태양광모듈의 기술 개발로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신성이엔지는 김제 공장 생산라인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 매출 상승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

▲ 태양광 모듈을 확인 중인 신성이엔지 직원.
▲ 태양광 모듈을 확인 중인 신성이엔지 직원.

김제 공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600MW 이상으로 신성이엔지는 기존보다 더욱 향상된 고출력 태양광모듈의 생산에 나선다. 셀의 크기가 대형화되는 시장의 요구를 충족하며 모듈 출력 향상을 위해 다양한 형태의 태양전지를 양산 가능한 생산라인을 도입한다. 이러한 신기술 적용이 가능한 생산라인으로 기술경쟁력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김제 공장 투자로 신성이엔지는 새만금을 비롯한 대형 태양광 프로젝트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는 평가다. 새만금 태양광발전 사업은 지역에서 생산된 기자재를 사용하는 기업에 가점을 주고 있기 때문.

신규공장 건설이 아닌 표준공장 임대로 투자비도 크게 낮춘 신성이엔지는 기존 음성 공장의 200MW 태양광 모듈, 증평 공장의 PowerXT 모듈 70MW와 250MW 고효율 태양전지를 더하면 1GW급 '규모의 경제'도 달성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생산단가 하락으로 이어져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한국판 뉴딜'로 알려진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에 선제적인 준비를 하고 김제 및 전북지역의 고용창출로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은 "기후변화로 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확대되고 있으며 그린뉴딜을 위해 저탄소화 사업의 투자와 재생에너지 확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신성이엔지는 이번 김제 공장을 통해 국내외 태양광 수요에 대응이 가능한 시장 친화적인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