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中 협력사로부터 마스크 기증받아
한전기술, 中 협력사로부터 마스크 기증받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6.0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 파트너십 구체화 방안 일환

[에너지신문]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4일 중국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SNERDI)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중국산 마스크 3000개를 기증받았다.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은 한전기술과 SMR(소형원자로) 기술협력, 원전설계 경험 교류 등 원자력 관련 사업개발 및 기술협력 관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기관.

이번 마스크 기증은 한국의 코로나19 조기 극복 응원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의 원자력발전소 설계기술을 보유한 한전기술과의 파트너십을 구체화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해석된다.

기증받은 마스크 박스에는 신라 최치원 선생의 시구인 '道不遠人 人無異國(도는 사람과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나라에 따라 다르지 않다)' 등이 적혀있어 국경을 뛰어넘는 위기 극복의 의지를 함께 전했다.

이배수 사장은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이 보낸 마스크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앞으로도 원전관련 사업개발과 기술교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해 나가자"는 내용의 감사장을 전달했다.

▲ 이배수 사장(왼쪽 다섯번째)과 한전기술 경영진이 중국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으로부터 기증받은 마스크 3000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배수 사장(왼쪽 다섯번째)과 한전기술 경영진이 중국 상해핵공정연구설계원으로부터 기증받은 마스크 3000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